• 조각 2020.06.30 13:12 (*.69.248.20)
    제정신이 아니니 호스트바나 다니지
  • 100% 2020.06.30 14:16 (*.119.185.11)
    근데 저런 정신세계 가진 여자애가 5000만원정도를 합의금으로 모았놨고
    호스트를 다닐 돈이 있다는게 신기.
    부모님 돈인가.
  • ㅇㅇ 2020.06.30 13:13 (*.238.178.198)
    저 사진은 어쩐 연유로 찍힌걸까...
    중상을 입은 사람을 고대로 눕혀놓고
    응급처치다 뭐다도 안하고...
    살아난게 기적이네.
  • ㅇㅇ 2020.06.30 13:22 (*.50.73.229)
    그런 사진 없는데?
  • ㅇㅇ 2020.06.30 14:11 (*.238.178.198)
    맨 윗짤에 모자이크된 부분이 칼맞은 남친이 피투성이가 되서 엎어져있음.
  • ㅁㅁㅁ 2020.06.30 13:18 (*.105.110.246)
    저 여자가 바람핀다고 망상하기 시작하면 남자는 자기도 모르게 수면제 먹고 잠들었다 깨어나니 관짝이거나 자지가 짤렸거나....
  • ㅇㅇ 2020.06.30 13:21 (*.214.163.43)
    열도판 미저리
  • 김정은 2020.06.30 13:57 (*.62.21.93)
    김여정인가?
    여정이니?
  • ㅎㅎ 2020.06.30 16:02 (*.96.31.240)
    닮았네...많이.
  • ㅇㅇ 2020.06.30 15:14 (*.117.125.155)
    찔린 남자호스트 그 이후 떡상하지않앗나
  • A 2020.06.30 16:35 (*.153.206.26)
    예명도 "피닉스"로 바꾸고 잘나갔다고 함
    인생사 세옹지마
  • 33333 2020.06.30 16:19 (*.219.110.228)
    3년 6개월 선고 받았단다
  • 시저스 리제 2020.06.30 16:59 (*.118.105.248)
    불사조...루나는....이대로...저와 함께할 거에요.....영...원...히...(까르륵)
  • ㅇㅇ 2020.06.30 17:05 (*.230.22.66)
    한번 저러면 또 저런다. 남자는 걍 시한부 인생 선택 한거네. 여자는 칼로 찌르니까 날 선택 했네? 라고 학습 하게 된거임. 나중에 뭔일 생길때마다 칼들고 설칠거다
  • 2020.06.30 18:12 (*.15.49.119)
    섬의 문화는 항상 뭔가 뒤틀려있어
    우리나라도 이제는 섬이나 다름 없으니 비슷하게 될 수도 있다
  • ㅓㄴ 2020.06.30 20:22 (*.106.139.133)
    일본은 저런 범죄자들이 감옥에서 자서전을 많이 내더라
  • 2020.06.30 20:50 (*.86.180.34)
    피해자야 피의자야
  • ㄷㅎ 2020.06.30 22:54 (*.167.9.92)
    언젠간 저손에 죽겠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9460 5년 동안 CF가 없었던 이유 8 new 2020.07.11
9459 생존 수영 방법 19 new 2020.07.11
9458 남편이 이혼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자 6 new 2020.07.11
9457 80년대 금성사가 제시한 미래 12 new 2020.07.11
9456 전문가가 리뷰하는 GTA V 금고 습격 2 new 2020.07.11
9455 빗나간 부정? 25 new 2020.07.11
9454 실제 우리나라 대기업 면접 문제로 나왔던 것 12 new 2020.07.11
9453 불법주차 스티커 붙였다고 25 new 2020.07.11
9452 미각을 잃은 신랑 26 2020.07.11
9451 미개한 정치의 종교화 45 2020.07.11
9450 밤바다 술 음식 금지 20 2020.07.11
9449 기레기 만행에 격노하신 분 61 2020.07.11
9448 코로나 전과 후가 달라진 게 없다는 탁재훈 28 2020.07.11
9447 고소한 사람을 색출하자 66 2020.07.11
9446 똥강아지 채연 28 2020.07.11
9445 유서에 쓰인 붓펜 45 2020.07.11
9444 몸이 불타는 상황에서도 14 2020.07.11
9443 이와중에 한서희 31 2020.07.11
9442 요가 배우는 으뜸이 11 2020.07.11
9441 피겨 유망주 어머니의 폭로 18 2020.07.11
9440 민식이법 적용 첫 구속 11 2020.07.11
9439 역무원의 위빙 36 2020.07.11
9438 자꾸 꾸미라고 하는 남자친구 18 2020.07.11
9437 페미니스트의 일침 48 2020.07.11
9436 구글 본사 앞 캠핑촌 44 2020.07.11
9435 어떤 편의점 점주 28 2020.07.11
9434 측은한 선배 13 2020.07.11
9433 한국에 새로 연 프렌차이즈 34 2020.07.11
9432 신개념 복싱 훈련 8 2020.07.11
9431 추모했다가 극딜 당하는 작곡가 13 2020.07.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7 Next
/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