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redWateryCow


  • 설사 2020.06.30 13:05 (*.36.141.77)
    미국이 성공하는 이유
    미국이 대기업들이 세계시장을 장악하는 이유
  • ㅡㅡ 2020.06.30 21:18 (*.236.221.24)
    아메리카노라는거 자체가 미국인이 마시는 커피라는 욕이 섞인거
    이탈리아는 국제적으로 아메리카노를 부르고 자국에선 흙탕물이라 비방해.

    라때아니면인정을 안하는거지

    난 아메좋음 ㅋㅋㅋ
  • 234234 2020.06.30 13:07 (*.141.115.78)
    째넨 에스프레소에 설탕 넣어마실다메. 아아에 시럽추가 안하면 안먹겠찌 뭐
  • ?? 2020.06.30 13:10 (*.114.129.219)
    단맛을 떠나 에스프레소 그 자체가 커피인데 커피에 차가운 물을 탄다는 개념을 이해 못하는 듯

    우리나라 사람이 식혜에 뜨거운 물타서 먹지 않는 것처럼
  • 234234 2020.06.30 13:17 (*.141.115.78)
    수정과는 뜨겁게 마셔도 될거같은데
  • ㅋㅋㅋ 2020.06.30 15:36 (*.62.202.172)
    그렇군 생각 못해봤는데
    콜라에 물타서 먹는 뭐 그런가
  • 123 2020.06.30 17:07 (*.21.101.81)
    식혜 따뜻하게 데워서 먹는 사람 많은데?
  • ㅇㅇㅇㅇㅇㅇㅇ 2020.06.30 18:39 (*.205.88.131)
    물을 탄다는게 핵심이고 커피는 원래 뜨겁게 먹어왔는데 찬물을 넣어서 아아를 만드니까
    그거 빗대서 표현할려고 뜨거운 물이라고 한거겠지
  • 234234 2020.06.30 13:09 (*.141.115.78)
    이게뭔 밥에 물말았다고 구토하는 소리냐
  • ?? 2020.06.30 13:10 (*.114.129.219)
    밥에 물을 만 게 아니라 막걸리에 뜨거운 물을 말았다고 생각해야지
  • ㅇㅇ 2020.06.30 13:14 (*.36.151.202)
    쌍화차에 물탄거?
  • 234234 2020.06.30 13:21 (*.141.115.78)
    대부분의 사람이 불호인걸 예시로 들면 어떡함? 온세계가 아아 마시는데 아무도 안먹는 뜨거운 물탄 막걸리는 예시가 잘못됨.
  • 2020.06.30 21:31 (*.39.152.177)
    온세계 아님 생각보다 없는나라 많더라 유럽 아프리카 거의다 없고 스벅이나 관광지 가야 겨우 있고 .. 아이스커피는 미국 한국 일본이 제일 많이 마시는듯?
  • ㅌㅇㅇ 2020.06.30 13:13 (*.7.15.106)
    커피맛을 잘 아는 건 아니지만.. 에스프레소를 오랫동안 먹다보니 아.아는 확실히 뭔가 밍숭맹숭한 느낌이 있긴 하더라구요..
    음...우리로 치면 김빠진 미지근한 막걸리 느낌?ㅎㅎ;
  • 234234 2020.06.30 13:24 (*.141.115.78)
    난 에스프레소 다좋은데 쥐똥만큼주는거랑 카페인 흡수가 빨라지는게 제일 싫음. 한 30분 빨아먹고싶은데 에스프레소는 한모금밖에 안나와
  • ㅇㅇ 2020.06.30 13:45 (*.62.190.12)
    천천히 마셔..
  • 조각 2020.06.30 13:15 (*.69.248.20)
    뭐 음식이란게 정답이 있는건 아니니까
    쟤네들이 시초라고 해도 다른 방식으로 즐길수도 있고
    실제로 세계적으로 유행하는거니까
    혹시 알아 식혜를 따뜻하게 먹으면 맛있다고 할 나라가 있을지
  • 234234 2020.06.30 13:22 (*.141.115.78)
    내가보기엔 걍 원조 부심인거같음. 지네마저 안먹으면 커피는 완전히 뺏긴거니까
  • 아재 2020.06.30 14:01 (*.114.129.219)
    우리나라에서도 아메리카노 처음 들어왔을 때 다들 왜 먹냐고 욕했었다 다들 믹스 커피만 좋아했고 쓰고 맛 없다고 대부분 저 반응이었음
  • 인생조교 2020.06.30 13:22 (*.33.165.219)
    기호에 대해 평가하지 않습니다.
  • 라바짜 2020.06.30 13:26 (*.152.44.159)
    어차피 이탈리아계 이민자들이 바꿔 나간 거 아냐? 누굴 탓하냐
  • ㅇㅇ 2020.06.30 13:41 (*.141.116.44)
    아메리카노 자체가 미국까려고 지은 이름인데 뭘... 쟤네는 에스프레소 부심 장난아니고 아마 스타벅스도 없을거다...
  • ㅇㅇ 2020.06.30 13:46 (*.62.190.12)
    스타벅스 얼마전에 1호점 생겼을거야
    엄청 고급스럽게 운영하는걸로 암
  • 똥송 2020.06.30 15:32 (*.175.187.4)
    전 세계서 관광객들이 오니까 그사람들 노리고 만든 거라더라고
  • 매미킴 2020.06.30 18:28 (*.142.8.143)
    생각보다 사람 존나 많다. 그런데 놀란건 유럽에 있는 한국인은 다 여기있나 싶을정도로 한국인 손님이 많음.
    이건 다른 얘기지만 보라카이 스타벅스 가면 99%가 한국인임.
  • zxcv 2020.06.30 13:53 (*.220.13.187)
    미국하고 일본은 개인적으로 뭔가 한번도 먹은적없던 사람도 맛있게하는게 있고 한국과 이태리는 좀 입에 적응되야 맛이남
  • t1 2020.06.30 14:00 (*.221.162.114)
    드립 커피 위주였던 미국 커피시장을
    에스프레소로 바뀐것도 이탈리아 이민자들이고
    피자를 미국 사람들 입맛에 맞게 바꾼것도 이탈리아 이민자들임
    예전에 커피 전혀 몰랐을때
    운동하다가 다쳐서 입원한 후배한테
    병문안 가면서 뭐 먹고 싶냐니깐
    에스프레소에 탄산수 타서 먹고 싶다고해서
    에스프레소가 뭔지 모르지만
    병원 앞 스타벅스에가서 메뉴판 보고 사이즈까지 체크하고
    "에스프레소 그란데 사이즈로 두개 주세요" 했더니
    알바가 깜짝 놀란 얼굴로 매니저 같은 사람한테 뭐라고 하니깐
    매니저가 나한테 조심히 묻더라
    "그럼 10만원 넘게 나올수도 있는 데 괜찮으세요"라고
    지금 생각하면 화끈 거리네 뒤에 줄 서 있는 사람들도 많았는데
  • ㅗㅗ 2020.06.30 14:10 (*.38.21.39)
    모르면 검색을 해보던가 물어보던가 참...아재요..
  • t1 2020.06.30 15:59 (*.221.162.114)
    한 15년전이던가
    그냥 커피의 한 종류인줄 알았지 뭐여 ㅋ
  • ㅇㄴㄹㄴㅇㄹㄴㅇ 2020.06.30 16:04 (*.189.214.88)
    15년 전이면 스맛폰도 없을때네
    충분히 그럴수있음
  • 어린이 2020.06.30 14:00 (*.83.169.142)
    미국애들은 커피 마시기전에 홍차를 마시고 있었다... 차에 길들여진 입맞엔 에스프레소는 너무 진했고, 그래서 거기에 물을 타서 마시기 시작했으니... 이를 아메리카노라고 부르게되었다..
  • 443 2020.06.30 14:19 (*.74.111.163)
    한국: 김치 제발 봐꿔죠..니들 입맛에 맞게 별 지랄을해도 넘 좋아...응? 우리 자존심으론 세계시장에서 안먹혀ㅠㅠ
  • ㅗㅓㅓ 2020.06.30 14:24 (*.38.78.12)
    짜파게티 물 흥건히 먹는 비유가 와닿더라
  • ㅁㄴㅇㄻㄴㄹㅇㅁ 2020.06.30 15:09 (*.141.115.78)
    그건 맛있는데?
  • ㅁㅅㅁ 2020.07.01 12:30 (*.248.139.234)
    그러니까 많이 팔리겠지?
  • ㅁㄴㅇㅁㄴㅇ 2020.06.30 16:16 (*.73.254.170)
    울엄니가 글케해드시는데 맛있어그거...
  • 1111 2020.06.30 15:08 (*.33.132.27)
    이태리 뿐 아니라 유럽에는
    아메리카노라는 개념이 없는 곳이 많지
    근데 주요 관광지 카페는 한국인이 하도 다녀가서
    아메리카노를 메뉴에 추가한곳도 있고
    얼음컵이랑 물 같이 주는곳도 생겼음
  • ㅁㄴㅇㄻㄴㄹㅇㅁ 2020.06.30 15:12 (*.141.115.78)
    보통은 커피를 밥먹고 먹는 후식이나, 음료쯤으로 음식이랑 곁들여먹는데 에스프레소는 나오자마자 원샷하는게 국룰임. 먹는 용도자체가 다른거같음. 에스프레소는 홀짝일수가 없음.
  • ㅂㅅ 2020.06.30 15:14 (*.39.139.90)
    ㅈㄹ하네. 음식이 온전히 오리지널이 어딨어
    맘에 안들면 지가 그렇게 안 쳐먹으면 되는거지
  • ㅎㅎ 2020.06.30 15:56 (*.96.31.240)
    안그래도 물탄거피에 얼음넣어서 더 연해진거.....맛대가리 없음.
  • ㄴㅇㄹㄴㅇ 2020.06.30 15:56 (*.236.120.48)
    아몰랑 아아없이는 못살아
  • A 2020.06.30 16:32 (*.153.206.26)
    나도 아메리카노는 진짜 맛이 없어서 안먹음
  • ㅇㅇ 2020.06.30 16:38 (*.62.21.229)
    걍 제육볶음에 물 잔뜩 붓고 밍숭맹숭한 거 먹으라고 했을 때 한국인 반응같은 거라고 생각하면 됨
  • ㄴㅇㅁ 2020.06.30 16:47 (*.0.223.45)
    그냥 시원하거나 따뜻한 보리차다 생각하고 마시는거 아니었나ㅋㅋ
  • 2020.06.30 17:13 (*.118.105.248)
    되게 아아 극혐하는 거 보니까 딱 한국인이 일본의 기무치를 볼때 느끼는 그 기분일듯.
  • 123 2020.06.30 17:54 (*.162.239.100)
    딱 그거 생각하면 됨. 일본애들이 김치 가져다가 '니혼 키무치' 이런 식으로 이런 식으로 이름 붙여서 파는데 문제는 그게 전세계에서 대히트. 원조나 다름없는 이탈리아인 입장에서는 엄청 기분 나쁠 듯
  • yoyoyo 2020.06.30 19:41 (*.163.66.225)
    내가 아는 양키는 한국이 피자를 바꿨다던데
  • 이를리여행자 2020.06.30 21:51 (*.223.157.62)
    ㅋㅋㅋ그러는 쟤네들은 근본없는 인삼커피 겁나 마신다. 지금은 모르겠지만
    작년까지 할배할매 카페 바에 서서 인삼커피만 주구장창 홀짝거리더라
    앉으면 다 돈임
  • 222 2020.06.30 21:55 (*.125.177.184)
    이탈리안 자부심이 쩌는 지는 모르겠지만 지역화가 세계화엔 실패했으니 그저 우물 안의 행복. 먹지마 신발끈아.
  • ㅇㅇ 2020.06.30 22:38 (*.117.125.155)
    우리나라는 에스프레소 먹으면 허세소리듣는데 ㅋㅋ
  • 2020.07.01 02:31 (*.120.30.94)
    아아 맛있는 집이 커피 맛집이다
    진짜 제대로 못만든 에스프레소 샷에 물 탄 아아는 젖은 사과박스 같은 냄새 남
  • 격정의신대위 2020.07.01 11:54 (*.27.218.174)
    커피집 전체의 수준을 결정하는게 사실 아메리카노지
    맛있게 하는집 은근 드물다 apx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9460 5년 동안 CF가 없었던 이유 8 new 2020.07.11
9459 생존 수영 방법 19 new 2020.07.11
9458 남편이 이혼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자 6 new 2020.07.11
9457 80년대 금성사가 제시한 미래 12 new 2020.07.11
9456 전문가가 리뷰하는 GTA V 금고 습격 2 new 2020.07.11
9455 빗나간 부정? 25 new 2020.07.11
9454 실제 우리나라 대기업 면접 문제로 나왔던 것 12 new 2020.07.11
9453 불법주차 스티커 붙였다고 25 new 2020.07.11
9452 미각을 잃은 신랑 26 2020.07.11
9451 미개한 정치의 종교화 45 2020.07.11
9450 밤바다 술 음식 금지 20 2020.07.11
9449 기레기 만행에 격노하신 분 61 2020.07.11
9448 코로나 전과 후가 달라진 게 없다는 탁재훈 28 2020.07.11
9447 고소한 사람을 색출하자 65 2020.07.11
9446 똥강아지 채연 28 2020.07.11
9445 유서에 쓰인 붓펜 45 2020.07.11
9444 몸이 불타는 상황에서도 14 2020.07.11
9443 이와중에 한서희 31 2020.07.11
9442 요가 배우는 으뜸이 11 2020.07.11
9441 피겨 유망주 어머니의 폭로 18 2020.07.11
9440 민식이법 적용 첫 구속 11 2020.07.11
9439 역무원의 위빙 36 2020.07.11
9438 자꾸 꾸미라고 하는 남자친구 18 2020.07.11
9437 페미니스트의 일침 48 2020.07.11
9436 구글 본사 앞 캠핑촌 44 2020.07.11
9435 어떤 편의점 점주 28 2020.07.11
9434 측은한 선배 13 2020.07.11
9433 한국에 새로 연 프렌차이즈 34 2020.07.11
9432 신개념 복싱 훈련 8 2020.07.11
9431 추모했다가 극딜 당하는 작곡가 13 2020.07.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7 Next
/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