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약:


포이리에 부부가 설립한 자선단체에서는

7살 난치병으로 하늘나라간 아이의 놀이터 설립의 꿈을 대신 이루어 주기위해 

장애 아동 놀이터를 위한 프로젝트 진행중(경기후 파이터들의 장비를 팔아서 기금을마련)








욱일기 반대 캠페인 좋아요 









할로웨이가 포이리에 재단에 기부한 글러브 







라이트급 잠정 챔피언 등극 3일후 딸과 동물원 데이트 







라이트급 잠정 챔피언전 상대였던 페더급 챔피언 할로웨이의 우는 아들을 위로하는 포이리에 






잠정 챔피언 등극했을때 


저는 이 단체에서 오랫동안 활동하며 많은 역경들을 이겨내왔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넌그럴 실력이 아니다

넌 언더독이다라고 말했지만 지금 저는 챔피언이 되었습니다.


제가 해냈으면 여러분들도 할수 있어요.














  • 중고차 2021.01.26 00:12 (*.179.29.225)
    정찬성 싱글벙글
  • 2021.01.26 20:37 (*.70.36.145)
    정찬성이랑 했을 때의 포이리에가 아니야 사람이 아예 달라졌어 벌크부터 머리스타일까지
    지금 포이리에랑 붙으면 정찬성 죽어
  • ㅇㅇ 2021.01.26 00:13 (*.23.15.130)
    맥그리거 언제 또 나와서 졌다냐..ㅋㅋ
  • ㅇㅇ 2021.01.26 00:30 (*.210.190.86)
    와 막짤 처맞는거는 진짜 ㅋㅋㅋ
  • ㅇㅇ 2021.01.26 00:58 (*.117.125.155)
    존나 멋잇네
  • 오너 2021.01.26 01:26 (*.220.131.180)
    딱 다운되서 승부 날때까지만 적당히 패네
  • 근데 2021.01.26 02:08 (*.242.18.83)
    저 챔피언 장갑 얼마면 살수있나?
  • 어쩔수없어 2021.01.26 02:15 (*.84.252.16)
    이미 11살때 16살 대갈통 깨버리고 소년원 갔다옴. 지금 아내 만나고 개과천선 해서 완전 다른 사람이 됨
  • 15사번 2021.01.26 09:14 (*.197.59.47)
    사진봐라 개과천선 할 수 밖에 없겠어
  • 정찬성 P4P #1 2021.01.26 03:20 (*.52.30.6)
    은가누 상대로 이긴 미오치치를 이긴 스테판 스트루브를 이긴 오버림을 이긴 노게이라를 이긴 앤서니 존슨을 이긴 조쉬 코스책을 이긴 폴 티아고를 이긴 디에고 산체즈를 이긴 마일스 쥬리를 이긴 도날드 세로니를 이긴 맥그레거를 이긴 포이리에를 이긴, 그의 이름 정.찬.성.
  • ㅇㅇ 2021.01.26 09:05 (*.148.253.18)
    을 이긴 오르테가
  • 마크 2021.01.26 11:25 (*.251.77.57)
    ㅎㅎㅎ 이형 격잘알 인정
  • ㅎㄱㄷ 2021.01.26 07:53 (*.235.3.173)
    존나 멋있다
  • 2021.01.26 09:22 (*.129.168.189)
    저 아내 가슴에 안기면 나도 매일밤 고해성사 한다
  • ㅇㅇ 2021.01.26 10:08 (*.97.144.172)
    UFC의 존시나 같은 느낌이네 ㅎㅎㅎ
  • ㅁㅁ 2021.01.26 17:28 (*.39.219.185)
    론다 로우지, 실바도 그렇고 저기는 전설이 한번 지기 시작하면 끝인가봄.
  • 어쩔수없어 2021.01.26 18:59 (*.84.252.16)
    니가 지금 헛소리 하는게 맥구는 정식 챔피언으로 방어전조차 한 적이 없음. 전설은 무슨 전설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683 딸 같아서 그랬다는 취객 보호 경찰 9 2021.03.03
10682 전설은 아닌 레전드급 목사 15 2021.03.03
10681 대만 방송 한뽕 치사량 24 2021.03.03
10680 숨진 채 발견된 하사 42 2021.03.03
10679 유럽 음식 때문에 고생 많았다는 박세리 11 2021.03.03
10678 약간 섬세하게 그리는 서타일 14 2021.03.03
10677 재단 가족 백신 새치기 13 2021.03.03
10676 대규모 미달 사태 30 2021.03.03
10675 고양이에게 맡긴 생선 19 2021.03.03
10674 나치 독일의 조현병 환자 대우 11 2021.03.03
10673 촬영장에서 만난 대학 동기 20 2021.03.03
10672 도로 위 신경전 17 2021.03.03
10671 일본 진출했던 브아걸 6 2021.03.03
10670 비싸다고 징징거리지 마라 19 2021.03.03
10669 욕 나오는 테란 플레이 10 2021.03.03
10668 그저 여자라면 못 말리는 분들 12 2021.03.03
10667 극대노한 시청자들 1 2021.03.03
10666 너네 여자 멤버들끼리 싸우면 어떻게 되는지 아니? 23 2021.03.03
10665 생각보다 오래된 붕어빵의 역사 13 2021.03.03
10664 남자 배우 살찐 모습 15 2021.03.03
10663 도대체 장애아를 왜 일반고에 보내나요? 28 2021.03.03
10662 걸그룹 짭 광고 7 2021.03.03
10661 지하철 명언 대참사 6 2021.03.03
10660 불공평한 탁구 9 2021.03.03
10659 마스크를 안 쓰는 이유 22 2021.03.03
10658 퀸 사이즈 침대가 작은 남자 12 2021.03.03
10657 DSP 걸그룹 전통 18 2021.03.03
10656 해경의 극단적 선택 12 2021.03.03
10655 눈치 주는 사회 34 2021.03.03
10654 가장 부패한 조직 중 하나 19 2021.03.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8 Next
/ 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