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psi 2021.01.26 23:58 (*.119.105.159)
    98년이면 현재 아웃백 빕스에 밀리는 TGIF가 막 인기를 끌기 시작하고, 휴대폰 대신 삐삐가 일반적이고 간혹 씨티폰 쓰는 사람들이 보이던 시기다.
    프랑스 월드컵에서 네덜란드에 쳐발릴 때 올해 은퇴한 이동국이 유망주로서 월드컵에 데뷔하였으며 imf로 인해 금모으기 운동을 하기도 했지.
  • eats 2021.01.27 00:52 (*.36.141.207)
    Windows 98이 출시된 년도기도 하지
    참 2k NT os kernel 이 나오기 전까지 vdm기반에
    msdos에 gui입힌 95 차세대는 혁신이었지
    95에서도 netscape는 됬던걸로 기억하는데
    98의 묘미는 비주얼 스튜디오가 돌아갔던거 같어
    그 때 당시에 Visual Studio 6.0 은 너무 혁신적이었어
    IDE가 너무 좋아서 한 10년은 쓴거 같으니까
    구성 요소들도 너무 좋았지 Spy++ ActiveXContainer
    Ole++ DependencyWalker ErrorLookup
    MSJ 읽으면서 정말 즐겁게 프로그래밍 세계로
    빠져들던 시절이 있었는데
    이제 세상이 너무도 빠르게 변해서 어느 덧 2021년인가?
    그 때 느꼇던 낭만은 없고 당시에 내가 무시했던 인터프리터가
    이젠 득세하는 세상이 되어 버렸어 컴파일 랭기지 만이 진짜고
    인터프리트 랭기지는 다 아류라고 생각했었는데
    하이 컴퓨팅 파워가 그런 컴퓨터 자원에 대한 매니징을 퍼포먼스 상관없이 만들어 버렸지 물론 여전히 알고리즘은 중요하지만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랭귀지는 인터프리트 랭귀지로 돌려버리는거 보면? 의문이 들기도 하고 그만큼 요즘은 Depends on 하는 Lib 들을 직접 만드는 것이 불가능해져 버린 세상이 되어 버린 것 아닌가 생각도 들고 옛날엔 모든 것을 직접 만들어 쓰는게 실력 있는 사람이었고 이렇게 다 가져다 쓰면 실력 없는 사람 이었는데 이젠 얼마나 좋은걸 많이알고 있고 최대한 많이 빠르게 가져다 써서 빨리 만드느냐의 세상이 되어버렸지
    그래도 여전히 내겐 무언가를 계산하거나 통계내는 프로그램이 내부적으로 한번 돌고 나면 최초 실행 타임엔 인터 프리트고 그 다음엔 byte code로 변환되는 로직을 내부적으로 가지는 방식이더라도 여전히 이상한 것 같아 모르겠다 내가 잘 몰라서 이상하게 느끼는 거겠지
  • ㅇㅇ 2021.01.27 01:07 (*.167.197.173)
    형..얼른 자
  • 777 2021.01.27 01:11 (*.112.162.24)
    고층에서 추락하면 땅에 닿기도 전에 심장마비로 먼저 죽는다는 놈 어디갔나
  • 심리학자 2021.01.27 01:20 (*.38.36.249)
    심장마비로 돌아가셨읍니다
  • 1234 2021.01.27 09:19 (*.132.57.51)
    심장마비로 죽는건 에바고 바닥 닿기전에 기절한다고들 하는데,

    진짜 떨어져본놈 빼고는 모르겠지
  • 쌍욱스 2021.01.27 10:23 (*.38.11.130)
    심장마비가 아니라 기절이구요..
    그리고 모든사람들이 고층에서 추락한다고 다 기절하는것도 아닙니다. 사람마다 다르구요ㅡㅡ

    평소 허약하고 고소공포증이 심함 사람이나 기절하지 일반적인 사람들은 땅에 착지할때까지 의식멀쩡하다고함.

    그리고 고층에서 떨어질때 기절할정도의 높이면 못해도 63빌딩이나 버즈두바이급 초고층정도는 되야 낙하도중 기절합니다..ㅡㅡ

    일반아파트에서 떨어지면 그냥 바닦에 패대기쳐질때까지 정신멀쩡함
  • 2021.01.27 22:33 (*.102.11.219)
    그럼 스카이다이빙하는사람들은 뭐냐
    이런건 다 근거없는 낭설임
  • ... 2021.01.27 01:30 (*.20.246.114)
    병원 이름이 동강... 두 동강 나기 딱 좋은 이름이구만
  • ㅇㅇ 2021.01.27 01:56 (*.7.169.203)
    차는 저렇게 됐는데 애는 그냥 골절? 뭐지
  • 애어맥스 2021.01.27 09:19 (*.157.69.38)
    차가 저렇게 됐으니 애가 그냥 골절이지. 뭐긴뭐야 ㅎㅎ
    저렇게 구부러지지 않는 바위가 차대신 있었다고 생각해봐요.
  • 11 2021.01.27 10:36 (*.60.87.211)
    밑에 차있으면 100% 살 것 처럼 이야기 하네?

    차가 메트리스냐? 아니, 메트리스여도 23층인데 100% 확신 할 수 있겠냐?

    저건 천운이 따른거야.

    막말로 당신 낙하산 있어도 뛰어 내릴 수 있을거 같아?

    100% 확실 할 수 있냐고.
  • 2021.01.27 22:34 (*.102.11.219)
    하아... 진짜 글만봐도 말섞고싶지않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683 딸 같아서 그랬다는 취객 보호 경찰 9 2021.03.03
10682 전설은 아닌 레전드급 목사 15 2021.03.03
10681 대만 방송 한뽕 치사량 24 2021.03.03
10680 숨진 채 발견된 하사 42 2021.03.03
10679 유럽 음식 때문에 고생 많았다는 박세리 11 2021.03.03
10678 약간 섬세하게 그리는 서타일 14 2021.03.03
10677 재단 가족 백신 새치기 13 2021.03.03
10676 대규모 미달 사태 30 2021.03.03
10675 고양이에게 맡긴 생선 19 2021.03.03
10674 나치 독일의 조현병 환자 대우 11 2021.03.03
10673 촬영장에서 만난 대학 동기 20 2021.03.03
10672 도로 위 신경전 17 2021.03.03
10671 일본 진출했던 브아걸 6 2021.03.03
10670 비싸다고 징징거리지 마라 19 2021.03.03
10669 욕 나오는 테란 플레이 10 2021.03.03
10668 그저 여자라면 못 말리는 분들 12 2021.03.03
10667 극대노한 시청자들 1 2021.03.03
10666 너네 여자 멤버들끼리 싸우면 어떻게 되는지 아니? 23 2021.03.03
10665 생각보다 오래된 붕어빵의 역사 13 2021.03.03
10664 남자 배우 살찐 모습 15 2021.03.03
10663 도대체 장애아를 왜 일반고에 보내나요? 28 2021.03.03
10662 걸그룹 짭 광고 7 2021.03.03
10661 지하철 명언 대참사 6 2021.03.03
10660 불공평한 탁구 9 2021.03.03
10659 마스크를 안 쓰는 이유 22 2021.03.03
10658 퀸 사이즈 침대가 작은 남자 12 2021.03.03
10657 DSP 걸그룹 전통 18 2021.03.03
10656 해경의 극단적 선택 12 2021.03.03
10655 눈치 주는 사회 34 2021.03.03
10654 가장 부패한 조직 중 하나 19 2021.03.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8 Next
/ 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