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ㄲㅂ 2021.02.22 17:02 (*.23.15.130)
    요즘엔.. 원나잇도..동영상 찍고 녹음하고 각서 쓰고..
  • 기사 좀 제대로 읽고 와라 2021.02.22 18:59 (*.70.59.135)
    "경찰 공무원인 A씨(당시 28세)는 2017년 2월 새벽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중 우연히 만난 10대 B양을 모텔로 데려가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피~~융신들~ 그냥 뭐만 나오면 풀발기하냐ㅋㅋㅋ 그냥까지 말고 제대로 알고나 까라
  • ㅁㅁ 2021.02.23 11:25 (*.251.117.120)
    중학생을 건드린 것도 아닐테고 열살 터울이면 합의하에 할 수도 있는거 아님?
  • ㅇㅇ 2021.02.23 12:35 (*.145.135.83)
    10대 이 게이 seki야 보라고 10대라고 이미 범죄임
  • 1 2021.02.22 17:14 (*.223.166.173)
    여자가 모텔비 카드로 긁으면 되는거 잖아 cctv 자료 만 있으면
  • 1234 2021.02.22 17:28 (*.235.48.254)
    그래도 안됨
    숙박업소에 잠자러 가는줄 알았다고 한다면?
    실제 사귀는커플
    부부사이에서도
    강제추행이 성립되는상황이니까
    녹음파일정도 있지않은 이상은
    여자가 맘만 먹으면 어떻게든 강제추행으로 몰수있을듯
  • 흠.. 2021.02.22 21:07 (*.151.235.65)
    녹음해도 안되.
    무서워서 억지로 좋은 척 연기한 거라고 하면 끝.
  • ㅉㅉ 2021.02.22 18:00 (*.155.174.100)
    물고 빨고 다 하다가 꼬추 넣기 직전에 거절 당해도 바로 멈추지 않으면 강간인데 뭔 모텔비 드립이야.
  • 9 2021.02.22 18:09 (*.102.11.82)
    몬지랄을해도 기억안난다고하면 유죄라잔아 절대원나잇하지마라 젖댐
  • 1111 2021.02.22 22:08 (*.119.1.150)
    옛날이야기임..씨씨티비앞에서 뽀뽀하고 난리치면 모를까.... 모텔비를 계산하면 암묵적인 동의로 봤는데 술깨고 나니 모르는 사람이다...라고 하면 그뿐임..
  • 1111 2021.02.23 07:36 (*.179.5.245)
    실제로 여자가 모텔비 내니깐 모텔직원의 증언에 따라서 연인인줄알았다고해서 무죄로 뜬적이있는데
  • 지나가는 2021.02.22 17:28 (*.194.244.102)
    위에 님들 기억 안나면 범죄래요~
  • ㅇㅇ 2021.02.22 17:30 (*.148.253.18)
    기사 전문을 보니 좀 논란거리가 되겠던데...
  • ㅐㅐ 2021.02.22 17:45 (*.62.173.198)
    그래도 문재인지지하지?

    이정도면 당하는놈들이 문제라니까
  • ㅁㅇㅁ 2021.02.22 17:56 (*.46.224.21)
    술 꽐라로 모텔가지말고 한판 땡길꺼면 음주측정해서 혈중알콜농도 면허정지수준 이하인거 확인하고 땡기라고..

    근데 솔직히 술 꽐라만들어서 업고 모텔 가는건 문제가 있는건 맞다. 안해야되는건 맞음.
  • ㅎ2ㅕ져졎 2021.02.22 20:23 (*.250.242.17)
    꽐라 아닌데 기억 안난다고 하면? ㅋㅋㅋ
  • 흠.. 2021.02.22 21:09 (*.151.235.65)
    혈중 알콜 농도 낮아도 안됨
    나는 한잔만 마셔도 기억이 잘 안난다고 하면 끝.
  • 1111 2021.02.22 21:25 (*.142.212.89)
    음주안한채로 편의점 소주영수증 끊어놓고 남자 꼬신다음 강간으로 고소하면 다 처벌되겠네 이제ㅋㅋ
  • 운전병 2021.02.22 20:45 (*.39.37.54)
    반대로 남자도 술먹고 했으니까 감형 사유 포함 되는거 아냐? 남자도 술 취해서 기억 안난다고 하면 될거 같은데 ㅋㅋㅋ 저래서 멀쩡해보여도 음주에 대해 관대한 우리 사법부가 감형해주는구나, 음주운전이든 뭐든 ㅋㅋ
  • ㅇㄴㅁ 2021.02.23 23:50 (*.126.2.245)
    법알못이 또... 음주운전은 음주 자체가 구성 요건이라서 술 먹었다고 감형하지 않는다.
    그냥 까기만 하면 자기가 막 깨어있는 시민 같고 그런가?
  • ㅇㅇㅇ 2021.02.22 20:57 (*.70.59.192)
    근데 이건 원래 준강간임
  • 1111 2021.02.22 21:23 (*.142.212.89)
    슈뢰딩거의 강간

    동의여부는 파동형태로 존재하기 때문에 강간여부는 관측시점에 결정된다
    따라사 섹스중에는 강간여부를 판단할 수 없고 여자의 기억력이 회복되는 관측시점에 이르러야 강간여부가 판단된다
  • 2222 2021.02.22 22:10 (*.119.1.150)
    와우~ 그럴싸한데.ㅋㅋㅋ
  • 2021.02.23 03:21 (*.39.150.244)
    오 흡연부스없는 금연정책 역시 탁상행정
  • ㅁㅁ 2021.02.23 11:27 (*.251.117.120)
    그냥 모텔비 정도는 현금으로 갖고 다니고
    나머지는 운에 맡기는 수 박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716 체크카드 대출 사기 5 new 2021.03.05
10715 인싸들도 중독된다는 요즘 뮤지컬 가사 12 new 2021.03.05
10714 경찰이 여성 주취자 다루는 방법 21 new 2021.03.05
10713 음모 없이는 못 사는 분들 68 2021.03.05
10712 K-저승사자 이미지를 만든 전설의 고향 PD 14 2021.03.05
10711 1타 강사의 변명 4 2021.03.05
10710 역대급 일자리 창출 대책 17 2021.03.05
10709 소장님 방 청소는 45세 안 넘는 여자만 13 2021.03.05
10708 미얀마의 19살 소녀 27 2021.03.05
10707 시의원 딸이 폐기물 처리장 앞에 집을 짓자 13 2021.03.05
10706 관상 논란이 억울하다는 분 10 2021.03.05
10705 처음으로 맛본 초콜릿 우유 9 2021.03.05
10704 국회의원의 부동산 투기 9 2021.03.05
10703 샤이니 근황 13 2021.03.05
10702 학폭 해결사 삼촌 패키지 15 2021.03.05
10701 1073억원 체납 일가의 궤변 10 2021.03.05
10700 카메라맨이 감탄한 김희선 15 2021.03.05
10699 집에서 동영상 찍는데 총 쏘는 미얀마 군인 6 2021.03.05
10698 중국군 근황 19 2021.03.05
10697 이제훈 찐팬이라는 이나은 14 2021.03.04
10696 LH 사건 블라인드 직원들 반응 18 2021.03.04
10695 비극으로 끝난 아이돌 연습생의 꿈 24 2021.03.04
10694 음주운전 적발된 아나운서 9 2021.03.04
10693 언더도그마를 잘 활용하는 감독 39 2021.03.04
10692 거돈이 또 6 2021.03.04
10691 죽어라 욕해도 반응은 못참지 13 2021.03.04
10690 노가다에서 사랑받는 간식 12 2021.03.04
10689 시원하게 손절 당하신 분 15 2021.03.04
10688 브록 레스너의 유전자 10 2021.03.04
10687 부동산 1타 강사의 비밀 11 2021.03.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9 Next
/ 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