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애견카페에서 아르바이트생 2명이 카페 주인이 키우던 개에 물려서 크게 다침







알바생1은 개들끼리 싸우는걸 말리다가

대형견에 3분동안 물려서 팔, 온몸의 피부, 근육들이 파열 됨




카페사장은 책임을 떠넘김






그리고 2주 뒤 3일 된 알바생2는 입마개를 채우려다가 공격당함.

영상으로 보면 도망간 게 아니라 개한테 물려서 저기까지 끌려옴...








사장 반응



참고로 사장은 저 사고나 났을 때 119에 신고하지 말라고 함. 




취재를 갔을 때 문제의 개는 안락사 시켰고 같은 종인 다른개는 여전히 있었음.


 






문제의 개는 우리나라에선 맹견으로 분류되지 않아 입마개 의무 대상은 아니지만 각별한 주의는 필요함





 

카페 대표는 피해자들에게 연락해서 사과하고 보상문제 협의하겠다고 밝히겠다는 뉴스로 끝남.


https://youtu.be/-fsC0rhJVsI 










  • ㅇㅇ 2021.04.07 00:49 (*.157.185.102)
    첫번째로 애견카페에 투견을 데려다 놓는 이유를 모르겠고
    두번째로 근본적인 의문인데 애견카페라는 것 자체가 상당히 동물학대 소지가 있다고 봄
  • 2021.04.07 04:22 (*.162.96.38)
    글치
  • ㅁㅁ 2021.04.07 00:55 (*.203.99.84)
    내가 알바생이엿우면 그냥무는정도면 일하다가 참겟지만,
    저렇개 공격적인거며칼들고와서ㅜ죽인다
    그리고 개값물려주지 뭐
  • 스페니쉬 인퀴지션 2021.04.07 00:57 (*.126.174.162)
    답이없네. 사장 인성이 장난 아니다. 왜 애견 카페 이른 공개안하냐. 이런 사업장이야 말로 망하게 해서 예제로 삼아야 한다. 사장 개인정보 공개해서 마녀사냥 해야된다고 생각한다
  • 00 2021.04.07 03:45 (*.173.97.1)
    개 트레이너 데려다 트레이닝 시킬 돈 없고 개 키울 시간 없고 개랑 같이 산책/놀러다닐 장소 여건 안되는 사람들은 개 키우면 안된다. 어케 견주들이 개들을 더 물건처럼 보는것같아
  • ㄴㄴ 2021.04.07 06:53 (*.56.228.193)
    미국이였으면 저건 수십만달러 소송감인데??
    주인 돈 많으면 수백만달러 소송도 가능....
  • 2021.04.07 07:57 (*.38.74.88)
    도고 아르젠티노가 맹견으로 분류가 안된다고?허허
  • ㅇㅇ 2021.04.07 08:39 (*.141.116.62)
    도대체가 도무지가 좀 하라면 해야지 왜 입마개를 쳐 안하는거야 아....
  • 2021.04.07 09:30 (*.232.25.204)
    관심 필요하냐. 옛다~
  • 2021.04.07 09:38 (*.235.56.1)
    궁댕이에 핑크라고 써진 츄리닝 입고 불독 3마리 끌고 가면서 전화하던 미친년 생각나내
  • 2021.04.07 10:22 (*.101.195.36)
    피해를 봤음 적극적으로 소송을걸던가 대응을 해야지
  • 123 2021.04.07 11:06 (*.39.209.210)
    머리는 존나 때리면 풀것같은데
  • 2021.04.07 12:21 (*.225.60.154)
    개 대가리가 얼마나 단단하냐면
    저런 대형견은 망치로 내리쳐도 별 타격이 없고
    머리뼈가 금가는 정도에서 끝난다.
    오히려 개는 더 세게 물게된다
    핏불 영상보니 망치로 대가리를 쳐도 옆구리를 차도 안돼서 주인이 개 옆구리와 목을 칼로 쑤시니
    그제서야 힘 풀려서 놓더라.
    돼지 잡을 때도 해머로 쳐선 못잡고
    칼로 멱, 목을 따야한다.
    짐승뼈는 사람과 달라.

    어디서 들은 말인데 물렸는데 안놓고 흔들면서 자기쪽으로 당기면
    오히려 물고 당기는 방향, 다시말해 개 아가리, 대가리 쪽으로 밀어부치라고 하대.
    개가 밀리면서 뒤로 넘어지거나 안넘어지려고할때 턱의 힘이 살짝 풀리거나 놓는다고 하는데
    이게 맞는가는 모르지
  • 27 2021.04.08 08:41 (*.33.160.9)
    마지막얘기는 악어에게 물렸을때랑 대처가 비슷한거같은데
    송곳니 같은게 갈고리모양으로 밖으로 빠져나가는것은 콱 잡게된데 그래서 입을 열더라도 집어 넣으면서 열어야 열리지 빼려하면서 열면 절대 안열린다네
  • 27 2021.04.08 08:42 (*.33.160.9)
    아 악어가 아니라 아니콘다였다 쏘리
  • ㅇㅇ 2021.04.07 14:42 (*.109.65.122)
    고양이카페랑 달리 애견카페는 입질 후기가많더라
  • wefw 2021.04.07 23:25 (*.74.10.196)
    공격성 강한 개를 왜 분류를 안해둔거야.. 그냥 기준이 없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237 같은 나이 다른 처지 13 2021.04.08
12236 노홍철에게 날아오는 인스타 DM 9 2021.04.08
12235 정치병 중증 환자 10 2021.04.08
12234 최근 태어났다는 아기 백사자 10 2021.04.08
12233 나라다운 나라의 성평등 5 2021.04.08
12232 학창시절 학폭 피해자였다는 연예인 10 2021.04.08
12231 선거 직후 서울경찰청 5 2021.04.08
12230 현재 코인판 요약 29 2021.04.08
12229 킹무성의 틀딱코인 극딜 23 2021.04.08
12228 병원 화재에도 수술 강행 6 2021.04.08
12227 같이 살자던 대학 동기 2 2021.04.08
12226 JTBC의 본심 21 2021.04.08
12225 바람 매너 수칙 11 2021.04.08
12224 체르노빌 연쇄 대폭발을 막기 위한 쓰라린 허가 6 2021.04.08
12223 이번 선거에 안 보인 애국진보의 다크나이트들 33 2021.04.08
12222 노골적인 YTN 23 2021.04.08
12221 할아버지에게 고백 받았어요 20 2021.04.08
12220 살림 고수 남자 전업주부의 고민 13 2021.04.08
12219 올킬로 끝난 선거 30 2021.04.08
12218 함소원 남편에 대한 폭로 17 2021.04.08
12217 그녀의 폭풍 눈물 10 2021.04.08
12216 분노의 빈 댓글 12 2021.04.08
12215 모든 모임 취소 연기하라 13 2021.04.08
12214 갈데까지 간 한국 드라마 10 2021.04.08
12213 밭갈기 자랑하다 싸움난 분들 6 2021.04.08
12212 유서 깊은 MBC의 나팔수 성향 4 2021.04.08
12211 아들이 못 생겨져 적응 안 되는 엄마 21 2021.04.08
12210 처음 보는 음식을 대하는 한국인의 자세 11 2021.04.08
12209 독일식 장난 2 2021.04.08
12208 대놓고 맥이는 아저씨 11 2021.04.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2 Next
/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