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타까움 2021.04.06 04:34 (*.65.136.3)
    북미에서 오래 살아서 이런 뉴스 볼때마다 안타까운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확실히 제가 있는 곳 (캐나다)에서는 자주 볼수 없는 사건/사고 들입니다.
    법률을 계정하여 관련 형사 처벌을 세게 시행해서 이런 사건들을 예방하는것은 어떤 무리가 있습니까? 하청 체인이 너무 길어서 마진때문에 법이 있어도 눈가리고 아웅하는것 같은데 건설쪽은 재하청을 몇단계 이상 못하게하는 방안은 어떨까요?
  • AAD 2021.04.06 09:12 (*.56.228.193)
    미국도 하청이란 제도가 존재하긴 하나 기본적으로 안전을 무시한채 사업하다 걸리면 존나큰 벌칙 + 형량도 받을 수 있기에 절대 안그러는데..

    왜 우리나라는 저런부분에서 발전이 미비한지 모르겠다.

    아마 처벌이 약해서겠지..

    음주운전도 집유뜨는나라...
  • ? 2021.04.07 09:05 (*.22.154.102)
    반발이 심할꺼니까. 총대메고 하는 놈 없으면 그냥 이대로 가는 거지뭐 ㅡㅡ 근데 대한민국 역사가 100년도 아직 안됨. 저런문제도 언론에서 이슈화시키면 좋아지겠지.
    그니까 다들 적당히들 해쳐드셈.
  • ㅇㅇ 2021.04.06 07:11 (*.109.65.122)
    건설업은 위에서부터 말단 노가다 잡부까지 안떼먹는게 없네
  • 464646 2021.04.06 08:09 (*.202.106.250)
    비단 이거 뿐 일까
    하도급이라는걸 없애야한다
  • 일본개객기 2021.04.06 10:31 (*.104.60.131)
    돈 떼 먹는 ㅅㅋ들 다 조져야함. 중간에서 지들 직원들이 일을 못할꺼면 왜 받아. 일할수 있는 인원이 있는 업체가 직접 일을 받아야지.
  • 디죽어 2021.04.06 11:30 (*.42.186.114)
    ㅎㅎ 한국 떠나서 다행이다. 이런 나라에서 살앗으면 벌써 죽엇을듯. 이런일이 계속해서 일어나는데 전혀 고쳐질것 같지 않네. 안타깝다. 그냥 다 죽어야지 해결될 문제같다
  • ㅇㅅㅇ 2021.04.06 11:42 (*.231.121.78)
    지금 이나라는 절대 안바뀜
  • ㅇㅇ 2021.04.06 11:49 (*.64.140.109)
    이번 정권 말미인데 이런 기사 아직도 나오는거 보면~~ 정말 뭔짓거리를 한건지 모르것네
    공정 정의 바로 잡는다며? 성장도 못시켰어, 사회정의도 구현 못했어, 비전도 제시 못했어 정말 어메이징 하구만
  • ㅎㅎ 2021.04.07 17:15 (*.203.132.214)
    애초에 그런거 관심없었어 지들 권력잡아서 적폐몰이하면서 지들 자리 만드는것만 혈안이었지
    근데 그렇게 들어온 놈들이 기존 세력보다 더 부패하고 더 무능해 그게 문제임
    무능하면 청렴하던가 무능하고 부패함
  • 120 2021.04.06 17:04 (*.101.65.128)
    저거 하청만의 문제도 아니다
    대기업 본청도 저 지랄 함.
    요즘 대세인지 안전관리비를 본청에서 묶어놓고 안전교육 받은 인원들한테 안전장비를 주는데 이놈들이 사람들이 왔는데 안전장비를 안 줘.
    그래서 같은 회사 다른 현장에서 안전장비르루빌려다가 우선 씀.
    근데 웃긴 건 그 후에 다시 신청을 했더니 안전관리비를 다 썼다고 못 준대. 우리한테 배당된 안전관리비 반의 반도 못 썼는데.
  • ㅎㅎ 2021.04.06 19:11 (*.235.48.119)
    개소리가 심하시네 현대 삼성 포스코 엘지 4군대 안전뛰고 지금도 모 대기업에 있는데 안전관리비 초과하면 본사에 실행예산 올려서 법적금액 아님에도 추가로 본사에서 돈투입해준다(회사손해지) 어디 대기업에서 그러누
  • ㅎㅎ 2021.04.07 00:02 (*.96.31.240)
    현장마드 캐바캐다.... 초짜야
  • ㅎㅎ 2021.04.06 21:15 (*.96.31.240)
    공사현장 안전관리자와 품질관리자는 다 계약직.. 심지어 300천억짜리 대형교량 건설현장에서도 안전관라와 품질관리는 계약직..... 그것도 원청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206 문프의 리액션 21 2021.04.08
12205 결국 게임이랑 AV 탓 16 2021.04.08
12204 초롱이의 이상형 9 2021.04.08
12203 어제 나온 알트코인 급락 19 2021.04.08
12202 엄마와 아들 자강두천 7 2021.04.08
12201 운전할 때 은근히 많이 보이는 상황 22 2021.04.08
12200 2020년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 17 2021.04.08
12199 원효대사 해골물 27 2021.04.08
12198 연상과 많이 사귀었다는 분 8 2021.04.08
12197 공기업에서 시행하고 있는 K-성교육 14 2021.04.08
12196 애견미용학원 실태 13 2021.04.08
12195 그 시절 컴퓨터 사면 깔아줬던 게임들 22 2021.04.08
12194 아기곰 기다려주는 자동차들 6 2021.04.08
12193 여경이 또 해냈다 18 2021.04.08
12192 조선의 통치층은 자신을 중국인이라고 생각했다 38 2021.04.08
12191 2030 남성들의 분노 56 2021.04.08
12190 이상하게 변질된 게임 업계 41 2021.04.08
12189 아파트 헬스장 남자들 때문에 23 2021.04.08
12188 흔한 좋소기업의 연봉협상 32 2021.04.08
12187 혼자 사는 승무원에게 생긴 일 17 2021.04.08
12186 학폭 가해자에게 온 연락 9 2021.04.08
12185 묵과할 수 없는 수사정보 유출 11 2021.04.08
12184 학벌 열등감이 만들어낸 괴물 23 2021.04.08
12183 백인 남성의 탈모율 18 2021.04.08
12182 이런 이유로 헤어질 수 있어? 22 2021.04.08
12181 과감한 무단횡단 19 2021.04.08
12180 친형을 소송하라고? 9 2021.04.08
12179 요즘 유행하는 연상연하 로맨스 13 2021.04.08
12178 열도의 신흥 종교 2 2021.04.08
12177 심권호가 말하는 하빕 레슬링 실력 46 2021.04.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2 Next
/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