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2021.04.06 14:11 (*.179.29.225)
    강강약약
  • 1234 2021.04.06 14:24 (*.36.149.175)
    리얼 강강약약이네
  • ㅁㄴㅇ 2021.04.06 14:28 (*.101.56.109)
    조선시대 뭔 임금이 있어..
    걍 명나라가 세운 나라인데..
    명나라가 왕 선임 허가하고 나라 이름 정해주고 명나라 황제에게 조공바치고 노비 바치고 공녀 바치고..
    명나라 망한 후 청나라 속국으로 들어가서 청나라에게 내정간섭 받고...
    조선 역사는 중국의 속국 역사 였지.
    그나마 일제시대 때 일본놈들이 중국놈들과 주종관계 끊어준 게 다행..
    그 때 일본이 청나라한테 졌다면 지금쯤 중국 부속국가 였겠죠..
    전 당당하게 말 합니다.
    친일파 매국노 소리 들으면 어때?
    사실을 사실대로 말하는 용기도 있어야지.
    사회 형식에 껴맞춰서 마음에도 없는 일본나쁜놈 외치면 자기가 애국자 된 기분 드나?
    난 일본인으로부터 피해 본 거 없는데?
    내가 왜 일본 싫어해야함?
    일제시대 경험한 우리 할아버지,할머니(90대)들도 일본인들한테 피해당한 적 없데요..
    심지어 조선경찰보다 일본순사가 와서 분쟁을 해결해주길 원할 정도였으니까..
    그럼 내가 일본을 싫어해야할 이유도 없는 거 아닌가?
    중국,북한한테 빼앗기고 쳐죽인 인간들이 일본에 수천배 많은데 거기에 대해선 아가리 묵념하면서 일본만 물고 늘어지냐고요..
    나와 우리 가족은 일본인들로부터 피해 본 것도 없는데...
    난 어렸을 때부터 포켓몬스터 슬램덩크 보며 자랐고 ps3 스피리츠 위닝시리즈 했어.
    그리고 x제팬 노래 들었고 허구언날 초밥 사먹었고 아유미 사나 모모 이런애들 좋아했어.
    일본으로부터 혜택만 봤지. 난 일본인들로부터 피해 본 게 없어. 나는 나를 위해 사는 놈이니 당당하게 일본 좋다고 말할래..
    왜? 일본인들로부터 피해본 거 없이 혜택만 봤으니까..
    중국,북한새끼들한텐 피해만 봤지..
    어려서부터 핵개발한다 미사일 날린다해서 잠 설치게 했고..
    중국놈들은 황사,중금속 미세먼지,토막살인,관광온 중국인들 민폐,보이스피싱,돼지열병,코로나....
    너무나 피해봐서 싫어
    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내가 일본을 싫어해야할 이유는 없어.
    난 과도한 애국심을 세뇌받아서 자기 스스로의 생각을 말하지 못하고 사회 형식에 껴맞춰서 코스프레 하지 않는 삶을 살기로 택했어.
  • 14341234 2021.04.06 15:36 (*.215.71.196)
    응 알았어 다음부터는 장황하게 글쓰지말고 그냥 마음속으로 생각해
  • 111 2021.04.06 20:18 (*.223.39.27)
    저 새끼한테 먹이 자체를 주지마.
    저거 시립대 다니는 일뽕 친일 노벨충이야.
    남의 말은 일절 듣지 않고 지 생각이 무조건 옳다고 우기는 새끼야.
    남이 뭐라고 해서 지 생각이 틀리다고 말 해주면 수건걸이에 목이나 메달아서 자살기도하는 개붕신임
  • 머리야 일해라 2021.04.06 15:49 (*.69.248.20)
    --------------------------------------------------------
    이 짐승에게 먹이를 주지 마시오.
  • 2020 2021.04.06 15:57 (*.32.156.142)
    너한테 일본 싫어하라고 누가 시켰어? 누구야?
    역사적인 사실로서 일본이 우리를 식민지화 시켰던건 사실이고, 그로인해 우리가 개혁하게 된 계기도 있지만, 수탈당한 사실도 많다.
    임진왜란 등 굵직굵직한 왜구의 침략이 얼마나 많았는지 알지?

    '적'은 잠재적인 적과 현재적이 적이 있어.
    당장 총구를 맞대고 있는 우리의 현재적인 적은 북한이지.
    동북공정, 역사왜곡 등 개지랄 떠는 중국도 우리의 잠재적인 적이야.
    일본도 역사적으로 독도는 우리 땅인데,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고, 우리를 침략하고, 위안부 문제를 왜곡하고, 침략전쟁의 주동자들을 참배하는 행위는
    우리에게 충분히 적으로 인지시킬만한 빌미를 제공하고 있지.

    난 이걸 너에게 알려주는거야. 이걸 받아들이고 말고는 너의 마음이지. 강요 할 생각 없어.

    다만, 너도 너의 생각이 정론이고 반박불가인 사실인냥 게시물마다 쓰잘데없이 길게 남기지 마.
    NO재팬 운동이 싫으면 하지 마. 누가 손가락질 하면 그냥 무시하면 되잖아? 누가 너 칼로 찔러?
    니가 동참하기 싫으면 하지 마. 누가 뭐라해도 그냥 넘겨. 너는 너만의 생각이 있으니까.
    대신 no재팬 운동 하는 애들을 너도 뭐라하지 말아라 이거야.
    대가리 깨지기 싫으면.

    적은 우리나라의 주권과 국민과 영토를 위협하는 모든 단체 및 개인을 적이라고 한다.
  • ㄴㄴ 2021.04.06 15:59 (*.56.228.193)
    매일 어그로 끌려고 글쓰는것도 힘들겠다...

    불특정 다수에게 관심받을려 하는건 우울증 말기증세라는데.. 어디가서 자살하지나 말아라. 아직 세상 살만해.
  • Jiral 2021.04.06 18:12 (*.134.163.58)
    Yeombyunghane
  • ㅋㅋㅋ 2021.04.06 18:19 (*.94.41.89)
    이 조선족 새끼는 뭐야.
    너는 중국에서도 차별받고 사니 힘들긴하겠구나.
  • komaba 2021.04.06 21:57 (*.45.48.129)
    지가 써놓고 물어보네.. 중국과의 주종관계를 끊어버렸으니 일본을 싫어하는거 아냐
  • ㅇㅇ 2021.04.06 14:29 (*.141.116.62)
    너그러웠다기 보단... 그냥 조져서 도움될것들과 조져서 별 도움안되었던걸 확실하게 구분할줄 알았던거지
  • ㅈㅇ 2021.04.06 18:55 (*.105.82.47)
    솔까 맞음 굳이 대단한 것마냥 미화할 내용은 아니지
    조선은 아무리 미화해도 공보다 과가 너무 큰 나라임
  • ㅇㅇ 2021.04.06 14:32 (*.141.116.62)
    귀에 살살 녹는말만해도 조져야만 했던 외가 세력들은 철저히 짓밟고 자기 아들 외가도 그냥 총대매고 싹 밟아버렸지
    반면 참 얄밉지만 자기에게 도움되는 인간들은 앵간하면 다 참고 넘어가줌. 지가하는말 안들어도 그래도 일만 잘한다 싶으면...
    사람이 그냥 똑똑한거다. 진짜 보통 난 사람이 아님 태종은... 정치력은 정말 타고난거고 하여튼 문무에 모두 능했던 인간이었지
    늙어서는 아주 도사가 되어갖고 자기가 놀고자빠질 공간이 필요하다고 좀 짓자 그랬는데 신하들이 에이 여태 흑자 남기면서 돈 잘 아껴 쓰신분이 왜 이런데다 쓰냐하니까 울고불며 저것들이 나를 아주 ㅠㅠ 이러고 쇼를해갖고 짓게하질않나.. ㅋㅋㅋㅋ 대단한 인간임 하여튼
  • 2021.04.07 10:32 (*.157.8.13)
    ㅋㅋ 글쿤
  • ㅁㅁ 2021.04.06 15:23 (*.101.65.92)
    쏘 스윗
  • ㄷㄷㄷ 2021.04.06 17:32 (*.101.67.241)
    태종은 궁궐에서 왕자로 태어난게 아니라서 민간인들의 생활을 잘 알았음.
  • ㅏㅏ 2021.04.06 19:54 (*.62.178.114)
    주변에 아는 사람은 다 죽이는데 모르는 사람은 살려주네
  • ㅇㅇ 2021.04.06 20:36 (*.235.8.26)
    당연하지, 배신과 피해는 대체로 아는 사람한테 당하는 거니까
  • 2021.04.07 10:31 (*.157.8.13)
    태종이 누군가 했더니 이방원이었네.. 역시 양면이 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206 문프의 리액션 21 2021.04.08
12205 결국 게임이랑 AV 탓 16 2021.04.08
12204 초롱이의 이상형 9 2021.04.08
12203 어제 나온 알트코인 급락 19 2021.04.08
12202 엄마와 아들 자강두천 7 2021.04.08
12201 운전할 때 은근히 많이 보이는 상황 22 2021.04.08
12200 2020년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 17 2021.04.08
12199 원효대사 해골물 27 2021.04.08
12198 연상과 많이 사귀었다는 분 8 2021.04.08
12197 공기업에서 시행하고 있는 K-성교육 14 2021.04.08
12196 애견미용학원 실태 13 2021.04.08
12195 그 시절 컴퓨터 사면 깔아줬던 게임들 22 2021.04.08
12194 아기곰 기다려주는 자동차들 6 2021.04.08
12193 여경이 또 해냈다 18 2021.04.08
12192 조선의 통치층은 자신을 중국인이라고 생각했다 38 2021.04.08
12191 2030 남성들의 분노 56 2021.04.08
12190 이상하게 변질된 게임 업계 41 2021.04.08
12189 아파트 헬스장 남자들 때문에 23 2021.04.08
12188 흔한 좋소기업의 연봉협상 32 2021.04.08
12187 혼자 사는 승무원에게 생긴 일 17 2021.04.08
12186 학폭 가해자에게 온 연락 9 2021.04.08
12185 묵과할 수 없는 수사정보 유출 11 2021.04.08
12184 학벌 열등감이 만들어낸 괴물 23 2021.04.08
12183 백인 남성의 탈모율 18 2021.04.08
12182 이런 이유로 헤어질 수 있어? 22 2021.04.08
12181 과감한 무단횡단 19 2021.04.08
12180 친형을 소송하라고? 9 2021.04.08
12179 요즘 유행하는 연상연하 로맨스 13 2021.04.08
12178 열도의 신흥 종교 2 2021.04.08
12177 심권호가 말하는 하빕 레슬링 실력 46 2021.04.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2 Next
/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