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 2021.04.06 14:03 (*.141.116.6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윤정이 누나가 부인이면 남편이 딱히 주식,비트코인 이런걸로 머리 싸매고 살지 않아도 충분히...
  • ㅇㅇ 2021.04.06 14:07 (*.141.116.62)
    예전에 막돼먹은 영애씨의 주인공 출산드라가... 결혼할때의 에피소드를 말했는데 남편한테 미안하기도 해서 그때가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이 재개하기 전이라 살을 겁나 빼가지고 웨딩사진도 찍고 결혼도 했다고함. 남편 직업이 의사고 외모도 훤칠한 미남... 난 당연히 참 남자 능력이 이렇게 되니까 여자가 잘 맞춰주는구나 싶었는데 오히려 출산드라가 돈을 훨 잘번다더라 .... ㅋㅋㅋㅋ 그냥 남편을 사랑하고 남편 기죽지 말라고 노오력을 한거였음 여자가.. 겁나 힘들었을텐데 빡세게 다이어트를... 그러고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 다시 시작되니까 살을 또 딱 그때만큼 찌워서 복귀...
    이렇게 능력있고 해내는 여자들 보면 진짜 저런 여자들과 결혼한 남자들이 너무 부럽기만 하다... 저 남자들도 그만큼 사람이 괜찮고 그릇이 넓으니까 그런 좋은 여자랑 결혼하는걸까 아님 여복이 있는걸까
  • .. 2021.04.06 14:31 (*.179.29.225)
    요즘 의사라고 해서 상류층 되려면 페이닥터 5명 이상 거느린 병원장 아니면 힘들다

    혼자 개업해서 병원 꾸려가면 장사 잘되고 많이 남겨먹어야 월 2~3천 남아

    개업의 평균은 월 천만원대고 망하는 병원도 수두룩
  • ㄹㄹㄹ 2021.04.06 14:42 (*.192.206.107)
    후... 이슈인에는 꼭 이렇게 의사 까는 인간들 있더라..
    의사 판사 변호사 연예인 걱정은 뭐다?
  • ㅎㅎ3 2021.04.06 17:52 (*.70.167.239)
    넌 일단 직장부터 잡자
  • 2021.04.06 14:56 (*.15.49.119)
    졸라 부러운 배우자 옆에는 그걸 만족시킬만한 배우자가 있을 뿐
    거의 이변 없음

    장항준 앎? 장항준이 벌이가 시원찮을 때도 김은희는 벌이도 없이 뭐 하고 싶다, 해보고 싶다 하면 다 해줬음
    그러면서도 불평 안 하고 심지어 장모님까지 같이 모시고 살았음
    딸도 거의 자기가 다 키웠다고 말하고 다닐만큼 김은희 서포트 함
    지금이야 장항준이 TV 나와서 아내 덕에 명품 두르고 산다 라고 하지만 그때 장항준 없으면 지금 김은희 작가도 없음

    다시 말하지만 결혼은 이벤트가 아니라 업무이자 현실임, 기적이 일어날 순 있으나 지속하는 건 역량 차이
  • 123 2021.04.06 23:28 (*.187.103.94)
    그 부러운 남자 의사는 카산드라와 이혼ᆢ했다구
    2년전인가??
  • ㅈㅍㅅ 2021.04.06 15:06 (*.179.190.88)
    재태크라면 성공사례에 오를만큼 그게 성장한거지
  • 가오 2021.04.06 22:51 (*.31.93.48)
    저넘도 적당히 하지. 팔불춥이다 컨셉도 저리 잡냐?
  • ㅇㅇ 2021.04.07 13:34 (*.70.21.43)
    그럴만하네 저 아나운서도 못버는편은 아니겠지만
    장윤정 행사 몇번이면 몇년동안 모아놓은거보다 많이 벌테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207 문프의 리액션 21 2021.04.08
12206 결국 게임이랑 AV 탓 16 2021.04.08
12205 초롱이의 이상형 9 2021.04.08
12204 어제 나온 알트코인 급락 19 2021.04.08
12203 엄마와 아들 자강두천 7 2021.04.08
12202 운전할 때 은근히 많이 보이는 상황 22 2021.04.08
12201 2020년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 17 2021.04.08
12200 원효대사 해골물 27 2021.04.08
12199 연상과 많이 사귀었다는 분 8 2021.04.08
12198 공기업에서 시행하고 있는 K-성교육 14 2021.04.08
12197 애견미용학원 실태 13 2021.04.08
12196 그 시절 컴퓨터 사면 깔아줬던 게임들 22 2021.04.08
12195 아기곰 기다려주는 자동차들 6 2021.04.08
12194 여경이 또 해냈다 18 2021.04.08
12193 조선의 통치층은 자신을 중국인이라고 생각했다 38 2021.04.08
12192 2030 남성들의 분노 56 2021.04.08
12191 이상하게 변질된 게임 업계 41 2021.04.08
12190 아파트 헬스장 남자들 때문에 23 2021.04.08
12189 흔한 좋소기업의 연봉협상 32 2021.04.08
12188 혼자 사는 승무원에게 생긴 일 17 2021.04.08
12187 학폭 가해자에게 온 연락 9 2021.04.08
12186 묵과할 수 없는 수사정보 유출 11 2021.04.08
12185 학벌 열등감이 만들어낸 괴물 23 2021.04.08
12184 백인 남성의 탈모율 18 2021.04.08
12183 이런 이유로 헤어질 수 있어? 22 2021.04.08
12182 과감한 무단횡단 19 2021.04.08
12181 친형을 소송하라고? 9 2021.04.08
12180 요즘 유행하는 연상연하 로맨스 13 2021.04.08
12179 열도의 신흥 종교 2 2021.04.08
12178 심권호가 말하는 하빕 레슬링 실력 46 2021.04.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2 Next
/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