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으앙 2020.10.24 22:14 (*.249.230.151)
    내가 촉 좋다거나 그런 걸 어떻게 알았어? 같은 말 자주 듣는데, 촉 같은 그런 비확실한 게 아니라 그냥 보고 들은 걸로 조합을 하는 거임
    저기에 재능이 없나는 부분에는 동의를 하는 게, 특정 분야 쪽은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 먹어봐야 아는 사람은 일단은 창의적 재능은 좀 힘든 거 맞음
    그리고 저렇게 유추가 잘 되는 사람은 굳이 몸 굴려서 지식을 몸에 새기기 보다는 여러 정제된 지식을 계속 받아들이는 게 더 유리하고

    근데 그만큼 몸이 더 힘들고 열정이 있으면 되긴 되니까 그 부분을 몸으로 때우면서 계속 깊이 있게 일을 할 수도 있는 거고
    그런 사람들을 재능이 없다고 폄하하는 건 잘못 됐다고 생각함
    저런 재능이 있는 것처럼, 성실함과 무모함도 재능이고 무기다
  • 김포남 2020.10.24 22:16 (*.36.139.151)
    간만에 이슈인에 좋은글
    다만 저사람은 경험해야 하는 사람을 폄하했다기보다 경험없다고 폄하하는 사람에 대한 반박에 가까운듯
  • 321321 2020.10.25 10:44 (*.147.190.165)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먹어봐야 안다는 주장에 대한
    반박이 맞는듯
    꼰대들이 꼭 찍어먹어봐야 안다고 주장하지
    나때는 바닥까지 싹싹 핥아먹고 똥인지 된장인지 구분했어!
    이지랄이 디폴트
  • 2020.10.24 23:14 (*.106.56.37)
    내가 저 사람 만화 다 읽어본거 아니지만 란마 1/2 같은거 보면 감동 1도 없는 그냥 개그물인데 흥행은 했다만 그걸 '명작'이라고 할 수 있을런지 모르겠네 ㅋ

    이누야샤는 막 좀 다른가? 인생의 우여곡절구절양장한 이야기 막 펼쳐짐?
  • ㅇㅇ 2020.10.24 23:43 (*.6.199.247)
    드래곤볼은 명작인가요?
  • ㅇㅇ 2020.10.25 00:10 (*.242.18.94)
    명작도 여러종류가 있다고 봐야지
    드래곤볼은 역동적인 만화기법과 블록버스터적 연출때문에 명작이라고 불리는거지
    감동적이거나 유익한 작품은 아니잖아
    기생수같은 작품이 명작이지
  • ㄱㄱㅁ 2020.10.25 01:28 (*.147.58.156)
    근데 감동적이거나 유익해야 명작이라는 기준은 어디서 나온 건가. 개그물이라도 그 작가만의 독창성이 드러나거나 많은 사람들에게 큰 웃음을 준다면 그것만으로도 명작이라고 할 수 있지 않나. 마치 트롯은 명곡이 될 수 없고 발라드만 명곡이다랑 뭐가 다른가
  • 2020.10.25 01:40 (*.106.56.51)
    비유가 좀 잘못된거 같은데 차라리 단순 반복 멜로디 후크송이랑 트롯을 비교하는게 ㅋ

    후크송도 돈 많이 벌고 많은 사람들이 흥얼거렸으니 명작이다. 라고 하면 딱히 반박할 말이 없긴 하지만 깊이감이라는건 확실히 다른거지.
  • ㅂㅂ 2020.10.25 00:10 (*.242.18.83)
    란마는 그당시로는 굉장히 파격적인 작품임.
    성별이 바뀌고 동물로 변하고 캐릭터들이 개성있었음
    만화적인 표현도 선구적인 표현이 많았음
    그뒤에 다른 만화들이 란마풍을 많이 따라했음.
  • 2020.10.25 00:12 (*.106.56.51)
    그런 연출적인거랑 세상 경험이랑 무슨 상관이야???
  • 어휴 2020.10.25 00:16 (*.242.18.83)
    너한테 명작이 아니면 그건 명작이 아닌것. 다른이가 그것을 명작이라고 여기면 그에게는 명작인것.
  • 2020.10.25 00:42 (*.106.56.51)
    전형적인 순환 논리잖아.

    다양한 인생 경험 없이 명작이 탄생하지 않는다 -> 다카하시 루미코의 만화는 명작이 아니다

    응? 내 만화 명작인데? 나 세상경험 없어도 명작 막 찍어내는데????

    니 만화 명작 아닌데? 누가 니 만화더러 명작이라고 해줌?

    ?????????????????????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ㅇㅇ 2020.10.25 01:44 (*.201.246.99)
    너 말고 세상이 해주잖아. 방구석에서 익명으로 빽빽 우기는 병신 하는말이 뭔 가치가 있다고.
  • 2020.10.25 08:59 (*.106.56.21)
    "세상 경험을 해야 명작을 그릴 수 있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지요"

    세상에 저렇게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게 본문 내용이잖아 븅신새꺄.

    너야말로 내가 하는 말 하나 뺴액질하면서 부정하면 세상에서 저런 말 하는 사람들이 다 부정되냐?

    저야말로 방구석 좆븅신인 주제에 ㅋ
  • 2020.10.25 01:33 (*.106.56.51)
    아 근데 생각해보면 인어의 숲 같은 작품 생각해보면 다카하시 루미코를 단순하게 폄하하긴 어렵겠다는 생각도 든다.

    비뚤어진 인간군상의 표현 같은 부분은 확실히 깊지.
  • 113번올빼미 2020.10.25 03:59 (*.242.18.83)
    단편집도 봐봐. 뭐랄까 인간에 대한 관찰이있는 사람이다.
  • ㅋㅋㅋ 2020.10.25 08:57 (*.210.138.217)
    니 기준이면 세상 모든 만화중에서 명작은 없지.
  • 2020.10.25 09:00 (*.106.56.21)
    내 기준이 뭔지 니가 알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ㅇㅇ 2020.10.26 02:10 (*.223.11.155)
    ㅇ이는 앞선댓글을 보면 작품에 깊이감이 있어야 명작이냐 아니냐를 논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네. 깊이감이 없는 작품은 명작 여부를 논함에 있어 예선통과도 못하는거고. 그치? 니가 생각하는 '명작'은 뭐고 '깊이감'이란 또 무엇이냐. 혼자 잘 생각해봐라. 사실 익명의 너 따위가 말하는 '명작'의 정의 따위에 관심없음. 어그로 좀 끌길래 끌려봤음.
  • ㅇㅇ 2020.10.26 02:25 (*.201.246.99)
    얘는 진짜 좀 멍청하네. 니 기준같은거 관심없고, 세간에서 명작이라고 해도 어디 좆등신 하나가 발악한다고 명작이 부정당한다면 명작이 없다는거지. 사람들이 하는 말도 못알아먹고 진짜 좀 모자란 애 같노
  • 1234 2020.10.25 11:09 (*.55.47.105)
    음.. 주인공 여자가 청순한게 아니고 말괄량이 인거.. 지금기준으로 보면 너무 흔하고 당연하지만 그걸 만든게 저 여자임.. 지금같은 활발한 여자 히로인 케릭터는 다 저여자의 영향을 받은 캐릭터고 그 전에는 전부 청순케릭터였음. 일본 만화 로맨틱코메디의 역사를 바꾼 명작이지.. 지금기준으로는 흔해 빠진 로맨틱코메디일수있으나 그런식으로 보면 임요환도 지금은 흔한테란이지
  • 1234 2020.10.25 00:44 (*.225.60.154)
    일본 러브코미디의 엄마.
    아빠는 터치, H2의 아다치 미츠루
  • 1234 2020.10.25 10:33 (*.183.187.159)
    많이팔리고 유명하면 명작이지 ㅋㅋ
  • 321321 2020.10.25 10:46 (*.147.190.165)
    세상이 명작이라는데
    어디 근본도 없는 병신이 맞네 아니네 육갑을 떨어
    존나 같잖다
  • ㅇㅇ 2020.10.25 13:58 (*.58.121.45)
    방구석 평론가 납셨네ㅋㅋ 만화역사상 데즈카 오사무 제외하고 루믹만큼 소재 장르 독자연령대 넓게 커버하면서 다 히트시키고 동서양에 다 팬층 거느린 작가가 없는데 뭘 혼자 귀닫고 명작아니라고 바락바락 떠들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5455 시골 카페의 수입을 책임지는 효자 메뉴 12 2020.11.28
15454 갈아 엎은 이세영 14 2020.11.28
15453 아내가 갑자기 숏컷 했을 때 남편 반응 15 2020.11.28
15452 중국 대기업 알리바바의 실제 입사 문제 9 2020.11.28
15451 한국 남자들 때문에 기분 나빴던 이란 여자 11 2020.11.28
15450 최미역행 평점 상황 3 2020.11.28
15449 남편을 이름으로 불러 보았다 8 2020.11.28
15448 10년만에 다시 등장한 화염병 8 2020.11.28
15447 외국인 조폭에게 보호비 뜯기는 당구장 16 2020.11.28
15446 언론사 회장 된 러시아의 전설적 리듬체조 선수 10 2020.11.28
15445 정신과 전문의가 말하는 진료할 때 가장 힘든 순간 20 2020.11.28
15444 많은 사람들이 합법화 되길 바라는 기계 16 2020.11.28
15443 4억 도박 수수료 9 2020.11.28
15442 플라스틱 입가리개 논란 14 2020.11.28
15441 동생들의 사랑에 쓰러지는 권은비 3 2020.11.28
15440 지하철 노마스크녀 25 2020.11.27
15439 베트남 전쟁 중 미군을 힘들게 했던 의외의 동물 13 2020.11.27
15438 사고 유발 네비앱 18 2020.11.27
15437 부부가 함께하는 마술쇼 3 2020.11.27
15436 맹승지의 분노 15 2020.11.27
15435 이틀 연속 아비규환 비트코인 25 2020.11.27
15434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장면 8 2020.11.27
15433 삼성 서비스센터 A/S 후기 46 2020.11.27
15432 남편에게 실전 한국어 배우는 스시녀 6 2020.11.27
15431 자식과 놀아주는 아버지 18 2020.11.27
15430 소주에 초코우유 섞어먹는 걸 강추 14 2020.11.27
15429 노량진 4평짜리 청년임대주택 가격 수준 23 2020.11.27
15428 육군 납품될 CCTV 13 2020.11.27
15427 틱톡 조현 7 2020.11.27
15426 진주에서 33명 무더기 감염 5 2020.11.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522 Next
/ 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