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 2021.04.05 14:03 (*.179.29.225)
    지금도 디워 황우석 광우병 그 연장 선상에 있지

    역사는 반복되고 우중의 광기도 항상 같은 명분으로 반복되더라
  • 디디제 2021.04.05 14:13 (*.48.6.53)
    승리호 비주얼은 그냥저냥 볼만한데,

    억지로 헐리웃 영화 색깔을 입힌듯한 캐릭터들이 그닥 와닿지가 않는 느낌이고,

    거기에 김치신파극 냄새나는 전개가 전체적으로 그냥그랬음..
  • 조각 2021.04.05 17:57 (*.69.248.20)
    승리호 보는데 그 자꾸 분위기를 가겹게 가져가려고 개그를 넣는데 하나도 웃음이 안나는 그런 개그라서
    오히려 영화의 질을 자꾸 떨어트림
  • ?? 2021.04.05 14:17 (*.179.29.225)
    선동했던 새끼들과 선동당한 새끼들은 항상 그럴듯한 변명 만들어서 태세전환함 뭐 그런 정신승리 없이는 자괴감에 살아갈 수 없어서겠지만
  • ㄱㄹㄱ 2021.04.05 14:34 (*.235.5.127)
    이때 진중권이 디워 신나게 깠다가 지금의 대깨들한테 뚜드려 맞았지 ㅋㅋㅋㅋ문화에 대해선 진중권이가 하는 말이 나중가서 보면 틀린게 별로 없더라
  • 파오후 2021.04.05 14:52 (*.101.3.28)
    레알 선동에 잘 끌려댕김 나도글코 ㅋㅋ
    이러니 정부가 바보들도 아니고
    배운놈들 천지인데
    국민을 개돼지로 알수 밖에 ㅋㅋㅋ
  • 1 2021.04.05 18:11 (*.13.191.42)
    진중권은 진보임에도 원래 옛날부터 자유주의적 성향이었다.

    그래서 지금 진중권이 개빡쳐 하고 뇌절 하고 있는 거지.

    같은 진보 진영의 대통령이 자유 대한민국을 전체주의 나라로 만들어 놨으니 ㅋㅋㅋㅋ

    난 보수인데도 빡치는데 진중권은 얼마나 더 빡치겠냐 ㅋㅋㅋㅋㅋ
  • ㅈㅈ 2021.04.05 15:33 (*.236.94.35)
    디워 승리호 둘다 보다가 나도 모르게 잠들었다
  • ㅇㅇ 2021.04.05 15:53 (*.97.144.172)
    디워 처음부터 기대 안했고, 나왔을때도 깠고, 승리호는 넷플릭스에서 볼수 있어도 안봄.
  • ㅁㄴ 2021.04.05 16:21 (*.150.118.71)
    두 영화의 공통점은 설국열차 보다 낫다 ㅡㅡㅋ
  • 2131 2021.04.05 16:54 (*.223.207.106)
    난 설국열차가 훨 재밋더만..
  • dD 2021.04.06 08:01 (*.111.28.186)
    설국열차 나도 재밌게 봄
    사람마다 재미를 느끼는 포인트가 다를테니
  • ㅇㅇ 2021.04.05 17:44 (*.45.84.11)
    난 개인적으로 디워 재밌게 봤었음
    물론 초딩 때였나로 기억
  • 조국때문에 이슈인을 끊을수가 없다 2021.04.05 20:18 (*.210.187.138)
    대중을 개돼지로 보는건 정치꾼만이 아닙니다.
    각자 전문 영역에서 보면
    일반인(주로 소비자)들은 한심하고 단순하게 보이죠.
    하지만 그 자신도 다른 영역에서는 개돼지입니다.

    그러니 소비자들을 평가절하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그냥 대중들의 니즈를 잘 꿰고, 타이밍 좋게 컨텐츠 출시하는게 1순위라고 봄.
    상업영화는 매출이 이병철이고 정주영입니다.
  • ㅁㅇㅁ 2021.04.05 22:21 (*.46.224.21)
    승리호는 원작이 따로 있었기에 그런거겠지만 영화를 다 보고 나서도 그냥 내용 겉핥기 한번 한거 같은 느낌.

    뭔가 제대로 이야기를 한것도 없고 제대로 끝맺은것도 없고 그냥그냥 시간만 지나간거 같음.

    기술이 장족의 발전이다 뭐 그런건 그렇다고 치는데 영화는 결국 이야기인것을 간과한거 같음.
  • ㅇㅇ 2021.04.05 23:40 (*.189.148.54)
    디워하고 승리호하고 비교한다는거 자체가 웃긴거 아님?
    글고 승리호는 국뽕이냐? 미국애들이 선택해서 본거고 나도 시청률 미국내 1위찍어서 본건데
  • 고3 2021.04.06 10:49 (*.101.65.211)
    승리호는 어설프긴 했지만 나름 볼만한 구석이 있었음
    디워랑 비교는 에바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176 한국 웹브라우저 시장 최신 점유율 26 2021.04.08
12175 이별의 아픔이 없었던 김희철 11 2021.04.08
12174 AZ 백신 잠정 접종 보류 11 2021.04.08
12173 신개념 데이트 비용 16 2021.04.08
12172 영재발굴단 역도소녀 근황 24 2021.04.08
12171 결혼 12년 중 11년을 혼자 살다 이혼 19 2021.04.08
12170 그 털보 표정 19 2021.04.08
12169 영화 내부자들을 혹평한 이유 20 2021.04.08
12168 당근마켓 여자 단속반 5 2021.04.08
12167 뒷조사 하고 다니는 오빠 여친 4 2021.04.08
12166 여자들이 징병 당하면 생길 일 10 2021.04.08
12165 시간을 멈춘 체조선수들 8 2021.04.08
12164 일상 속 성차별 표현 15 2021.04.08
12163 한국영화 최고의 사이코패스 캐릭터 17 2021.04.08
12162 딸바보 남편과 이혼을 고민 중 21 2021.04.07
12161 그 누구보다 음모 좋아하시는 분 16 2021.04.07
12160 딸의 중절수술 17 2021.04.07
12159 한국에서 유일했던 인싸 외교 대통령 60 2021.04.07
12158 쿠팡 CEO에게 일침 날리는 CNBC 앵커 23 2021.04.07
12157 옷빨이었던 콜라 10 2021.04.07
12156 LG 휴대폰 점유율 세계 3위 시절 13 2021.04.07
12155 생활의 달인들 13 2021.04.07
12154 아래층 흡연자의 답변 38 2021.04.07
12153 극한직업 연예인 매니저 14 2021.04.07
12152 위기의 박초롱 16 2021.04.07
12151 애 둘 딸린 이혼녀가 대쉬를 합니다 12 2021.04.07
12150 그녀의 벼랑끝 전술 14 2021.04.07
12149 화가 데뷔한 하지원의 판매된 작품 18 2021.04.07
12148 정치성향 올타임 레전드 12 2021.04.07
12147 박수홍 근황 20 2021.04.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12 Next
/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