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기 앞으로 다가가는 남녀 한 쌍.

이 중 남성이 헬멧을 쓰고 주유를 하던 남성과 시비를 벌입니다.

이 남성은 다짜고짜 머리를 때립니다.




폭행을 당한 사람은 배달 일을 하던 김 모 씨.




김 씨는 처음 보는 남성이 난데없이 자신에게 폭언과 폭행을 시작했다고 말합니다.






김 씨가 경찰에 신고하자 남성의 비아냥은 계속됐습니다.





동행한 남성의 폭행과 폭언을 말리던 여성도 태도가 돌변했습니다.

김 씨가 자신을 성추행했다는 겁니다.








그들이 제공한 전화번호는 가짜 번호였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이 부랴부랴 신원 파악에 나섰지만, 현장에서 거짓말에 속아 폭행 가해자로 신고된 사람의 휴대전화 번호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 ㄱㄱ 2021.04.05 00:06 (*.223.39.199)
    여기도 배달 일 우습게 보는 사람들 많다
    정작 우리 없으면 사회가 어찌 될지 생각해 봐라
    배달업 종사자를 위한 법개정과 지원이 필요하다
  • 대가리피철철 2021.04.05 00:09 (*.57.224.214)
    우습게 행동하니까 우습게 보는거다.
    배달하는 사람들 인도로 막 달리고 신호위반은 기본에 완전 무법자다.
    물론 정상적으로 운전하시고 친절한 기사님들에게는 감사하며 산다.
  • 주절주절 2021.04.05 12:17 (*.57.62.34)
    그렇게 정상적으로 오면 면 다 뿔어
  • ㅇㅇ 2021.04.05 00:26 (*.6.199.247)
    대부분의 사람들은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직업에 귀천이 어디있습니까
    감사합니다
  • 142241 2021.04.05 00:30 (*.234.209.145)
    법개정과 지원 타령 하기전에 있는 도로교통법부터 지키시는게 어떨까요
  • 레이 2021.04.05 11:54 (*.36.157.68)
    너네들 없으면 또다른 딸배들이 생기는거지~ 교통법규나 잘 지켜라 애들아
  • 문제있음? 2021.04.05 13:00 (*.107.228.1)
    다들 그냥 직접 사다 먹겠지...
  • 2021.04.05 00:16 (*.39.90.249)
    이와중견찰오지네
  • 아크10 2021.04.05 00:25 (*.111.187.64)
    저거 노린 범죄 아닌가?
    성추행했다고 해서 누명 씌우려고 한 거 같은데...
    겁나네
  • 디디제 2021.04.05 00:41 (*.48.6.53)
    2천원이라고 말하는거 보면 저ㅅㄲ도 옛날에 배달 해본거임
  • ㅋㅋㅋ 2021.04.05 01:02 (*.196.229.198)
    강남 서초에서 도보로 배달알바 하고 있는데 저기 가해자 같은놈들 오피스텔 근방에 정말 많다. 골목길에서도 난폭 운전에 보통 옆에 여자는 성괴에 레깅스 입은애들 끼고 일수가방 덜렁거리면서 침 찍찍 뱉고 다니는 애들이지 ㅋㅋ 반면에 아파트촌 가면 사람들 정말 매너좋고 점잖더라. 편견을 가지면 안되지만 어쩔수없는 사실인듯
  • ㅇㅇ 2021.04.05 01:20 (*.123.19.232)
    강남 토쟁이들이 머 한둘이것습니까 ㅋㅋㅋ
  • ㅇㅇ 2021.04.05 02:37 (*.70.21.43)
    직업에 귀천이 없다지만
    아무래도 배달일이라는게,,
    아무 기술 없는 사람들이 마지막으로 할거없어서 선택하는 직업중 하나다보니,,
    인성 안좋은 사람들이 많은것도 사실이지,,
    우리동네에는 아직도 가게 사장님들이 직접 배달 하는곳이 많은데,,
    대체로 친절하시고 배달시킬때마다 감사하게 생각한다..
  • 2021.04.05 08:59 (*.192.124.195)
    견견견견
  • asdf 2021.04.05 09:28 (*.6.93.96)
    편견은 가질수있다 인간이니까
    근데 저런 사소한 다툼에서 상대를 깎아내리기 위해
    그걸 주저없이 드러내는 모습이 한없이 추할뿐이다
  • 2021.04.05 11:53 (*.235.56.1)
    집에서 있을때는 라이더에게 감사하지만, 도로에서 볼땐 개썅 소리 나오지 ㅋㅋㅋ
  • 주절주절 2021.04.05 12:30 (*.57.62.34)
    저기 오토바이도 못타서 벌벌데는 아가리 파이터들아 고급 아파트에 살아도 솔솔하게 용돈벌이 하는 아저씨들 많아요
    청년 실업?? 고독사?? 야 저런일을하며 열심히 사는 청년들도 많아 노가다 판에도 공장에도 자살을 왜 하냐? 그 용기로 머라도 해라
    비올때 똥콜 아무도 안가 너네집 갔다 주는거 고맙게 생각해 신호위반 과속 인도 주행 마후라 개조 물론 문제야 몇몇 인간들이 눈살 찌뿌리게 하니까 문제긴 한데 조심조심 시간에 맞게 가려고 신호 위반 살살 하는 분들은 이해해 줘야지 배달기사가 늘어나서 이놈저놈 하니 별별 배달인간들이 많아 졌지만 그래도 뭐 어쩌냐 한시간에 3000원짜리 2개 할래 8개 할래?? 너네가 직접 해봐라 신호 다 지키고 콜이 많으면 신호 다 지켜도 한시간에 4개 겨우 한다더라 거기서 수수료 띠던가 처음에 한달에 지입료 20만원 내면 머 남냐? 아무도 안하지 아무튼 신호 다지키고 배달오면 면 뿔어 치킨식어 곱창전골 당면 뿔어 맛있게들 먹어라 군소리 없이
    아무튼 쥐 뿔도 없는 것들이 드라마나 TV매체 보고 있는것 처럼 행동하는 저런 양아치 축에도 못끼는 문신 돼지충이 너무 많아 졌다.. 번화가 술집거리 젊고 문신충 외제차 중고 끌고 와서 가오 잡는 애들 너무 많아졌서 난 그게 더 술맛 안나고 보기 싫던데

    배달 기사 잘 참았네 제대로 잡아서 합의 봐주지 마라 저런것들 죽여야해
    배달기사배달기사 말 많은데 우리동네 놀던형들 싸움좀 했던 형님들 배달 하더라 건들지 마라 싸움좀 하던 형들인데 맘 잡고 배달일 열심히 하신다
  • ㅎㅎ 2021.04.05 13:03 (*.83.247.60)
    아무리 주절주절이라지만, 배움의 정도가 너무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글이네
  • 오함마 2021.04.05 14:02 (*.101.192.220)
    고용이 불안정한 시기에 평생배달일하라고 말한건 비아냥이 아니라 축복의 의미임
  • fgdfg 2021.04.05 17:28 (*.71.121.92)
    자기일에 프라이드가 있어야지 일에 귀천이 없는건데 배달일하면서 쪽팔린가 왜 화를내지? 고맙다고해야지 ㅋㅋㅋㅋ
  • ㅐㅣㅣ 2021.04.05 19:14 (*.62.190.33)
    근데 배달맨들도 운전 위험하게 하는거 뭐라고하면 쌍욕으로 반응하더만
    배달오토바이 신호등에서 차선 신호 지키는거 본적 있어?
  • 어ㅓㄱ 2021.04.05 23:16 (*.196.173.115)
    난배달 소리만 줄이면 좋겟음 어찌다니던 사고나던 그사람들 탹임이니 나랑 상관이없고 그냥 시끄러운게싫다
  • 팩트 한마디만 2021.04.06 08:20 (*.144.61.205)
    배달맨들 진짜 운전 개ㅈ같이 하는건 팩트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146 서울시장 후보의 여성정책 3 2021.04.07
12145 화끈한 여사님 14 2021.04.07
12144 미국에서도 진행 중인 비혼시대 8 2021.04.07
12143 바둑이 선수촌에서 하는 운동 14 2021.04.07
12142 남자들 여대가 그렇게 꼴보기 싫으면 6 2021.04.07
12141 경찰과 도둑의 1시간 추격전 2 2021.04.07
12140 가정폭력 하던 아버지에게 문자를 받았습니다 4 2021.04.07
12139 강유미의 소신 8 2021.04.07
12138 돼지발골 19년차의 손 14 2021.04.07
12137 그 시민이 생각하는 저출산 21 2021.04.07
12136 어? 앞차가 멈추네? 25 2021.04.07
12135 서양에서 비쥬얼로 찬양 받은 동양 배우 20 2021.04.07
12134 지금은 사라진 부산의 풍경 21 2021.04.07
12133 K-예능 매운맛 시절 20 2021.04.07
12132 답이 없는 민식이법 근황 36 2021.04.07
12131 뉴스에 또 출연한 그 종자들 28 2021.04.07
12130 주작이 아니면 방송을 못하시는 분 5 2021.04.07
12129 현역 육군 일병이 휴가 중 만취해 묻지마 폭행 16 2021.04.07
12128 이젠 더 이상 참기 힘든 국민들 30 2021.04.07
12127 알바생 피부 괴사하게 만든 애견카페 사건 17 2021.04.07
12126 브레이브 걸스가 뜬 이유? 10 2021.04.07
12125 선거 임박하니 더 가열차게 소환 당하시는 분 8 2021.04.07
12124 신용등급 9등급도 신용카드 허용? 22 2021.04.07
12123 천안 음식물 투척 사건 후기 3 2021.04.07
12122 서울시에서 사라져야 할 직책 6 2021.04.07
12121 하니 예능 문짝 닫은 프로그램 6 2021.04.07
12120 만취 상태로 연인의 친구에게 당했다 6 2021.04.07
12119 신나게 과속하다 대참사 21 2021.04.07
12118 경쟁사들에 비해 급격히 실적 악화되는 기업 15 2021.04.07
12117 K-급식 신메뉴 11 2021.04.0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12 Next
/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