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 2021.04.04 00:48 (*.60.88.171)
    홍길동이 실존 인물이야?
  • 잘은 모르지만 2021.04.04 02:17 (*.35.209.57)
    5000년 역사에 홍길동이란 이름 가진 사람이 없진 않았을듯
  • ?? 2021.04.04 07:13 (*.209.188.30)
    조선왕족 실록에도 언급되는 실존 인물이다..
  • 2021.04.04 08:02 (*.101.195.163)
    장성에 홍길동 마을 있다
  • ㅇㅇ 2021.04.04 12:46 (*.33.136.35)
    실제 홍길동은 천하의 개새끼 중 한명

    조선왕조실록에도 개같은 도둑놈이라 나옴
  • ㅕㅕ 2021.04.04 01:06 (*.144.179.139)
    아 역설적으로 다가오네 와
  • ㅍㅂㄴ 2021.04.04 03:52 (*.130.243.116)
    꺼리 하나 잡은게 그거네?ㅋㅋㅋ
  • 뇌피셜 2021.04.04 08:22 (*.101.64.116)
    차라리 못해줬으면 그러려니 할텐데.

    종나 잘해주는데 그건 안된다고 하니 더 빡칠듯

    절대 안해주는 여친이면 그러려니 하는데
    뽀뽀,키스,애무,대딸 다해주는데 삽입은 절대 안된다고 하는 여친이면 빡치지
  • 321 2021.04.04 11:55 (*.150.58.33)
    참고로 홍길동뎐 은 역사가 이니고 울나라 최초소설이다이기
  • ㅇㅇ 2021.04.04 13:02 (*.33.136.35)
    이게 좀 복잡한 이야기 인데

    최초 한문소설은 김시습의 금오신화

    최초로 한글로 옮겨진 소설은 설공찬전

    그리고 홍길동전은 애초에 한글로 창작된 소설 중에 최초라고 하는데

    문제는 홍길동전 저자가 허균이 아니라는 학설이 있음.

    홍길동전 대사에서 나오는 장길산 같은 인물은 허균보다 후대의 인물임.

    그래서 최초라는 타이틀에는 뭔가 모자란 느낌이 드는 홍길동전임
  • ㅇㅇ 2021.04.04 12:53 (*.108.140.166)
    그래서 원한을 품었다는 텍스트에 마음에 면도날이 스쳐간듯 시리다...
  • ㅇㅇ 2021.04.04 13:05 (*.33.136.35)
    홍판서네 가족이 길동이 한테 정말 잘해줌

    독립운동가 손병희 선생이 서자인데

    유명한 일화가 있음

    자기도 제사에 참여하려니까 집안 어른들이

    "어디 서자놈이 제사에 끼어드냐"라고 쫓아냄

    개빡친 젊은날 손병희 선생은 바로 삽들고 가서

    조상님 무덤 파내려고 함.

    이유는 나도 손씨집안 사람인데 제사를 못 지내니까

    조상님 유골 일부를 모셔서 따로 제사 지내고 싶다

    라는 거임

    손씨 집안 어른들은 기겁을 하면서 미안하다고 제사 같이 지내자고 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099 러시아 뉴스 생방송 사고 3 2021.04.06
12098 한순간에 무너져버린 30대 직장인의 재테크 10 2021.04.06
12097 중국집이 3분 거리인데 배달을 안 해줘요 19 2021.04.06
12096 일어나는 사나 미나 13 2021.04.06
12095 역주행 전 브레이브걸스 수입 12 2021.04.06
12094 수능 수학 30번 문제 15 2021.04.06
12093 천박한 아재의 통렬한 일침 33 2021.04.06
12092 수에즈 선박 좌초는 저주 때문? 2 2021.04.06
12091 무한도전이 밀어준 사람들 13 2021.04.06
12090 손석희 근황 8 2021.04.06
12089 에이 설마 가짜뉴스겠지 13 2021.04.06
12088 상남자 피자가게 사장 9 2021.04.06
12087 의외로 너그러웠던 조선시대 임금 20 2021.04.06
12086 대출 원한 여성 술자리 호출한 지점장 17 2021.04.06
12085 조선생님 페이스북 상황 24 2021.04.06
12084 죽음 내모는 4단계 하청 14 2021.04.06
12083 현직 20대 대학생입니다 26 2021.04.06
12082 신축 아파트 미스터리 11 2021.04.06
12081 박수홍이 친형에게 제시했던 합의안 21 2021.04.06
12080 가난하게 살다가 유산 1조 받은 여자 3 2021.04.06
12079 초미세먼지 노출된 벌 3 2021.04.06
12078 역대급으로 청렴했던 정권 28 2021.04.06
12077 선거 공작의 달인 28 2021.04.06
12076 티맵의 역발상 14 2021.04.06
12075 꼬북좌 이상형 킹리적 갓심 15 2021.04.06
12074 이런 건 바로 경찰에 신고 했어야지 2 2021.04.06
12073 중국으로 돌아가라며 쇠막대기 난동 13 2021.04.06
12072 나를 아이돌 취급하지 말란 말이야 9 2021.04.06
12071 줄리엔 강 통편집 사유 22 2021.04.06
12070 쐐기를 박은 선관위 20 2021.04.06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412 Next
/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