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13615215300.jpg


  • ㅇㅇㄴ 2019.04.14 21:38 (*.47.196.97)
    현실에서 못사는 집 게임에서라도 사보겠다는데...
  • ㅇㅇ 2019.04.14 21:47 (*.145.93.20)
    스타듀벨리 첨에 물주는게 너무힘들어서
    스프링클러 풀세팅된 대형농장 만들고나니까
    차라리 첨에 물주던시절이 더 편했음
  • ㅁㄴㅇㄹ 2019.04.14 23:35 (*.170.107.218)
    예전에 사다리게임이 유행한적이 있었음 대략 18년전에 ...
    근데 그 사다리게임에서 1등할려고 문제은행 수천개를 다 외우던 미친놈이 있었음
    결국 거의 1등했음
    걔 지금 포르쉐 타고 다님
  • ㅇㅇ 2019.04.15 06:59 (*.180.128.201)
    그게 뭔 상관이냐?
    그때 맨날 문제 틀리던 사람은 로또 1등 맞아서 더부자
  • 지나가다 2019.04.15 08:00 (*.66.86.19)
    인생이 답답해 보인다
  • 1 2019.04.15 12:47 (*.223.32.246)
    인싸 아싸 글 참고할것
  • ㅁㅇㅁ 2019.04.15 00:02 (*.40.249.254)
    저런게 종특인듯.. 최적테크나 공략을 만들어놓고 그대로 안가는 사람을 바보취급하는것도 한국이 유독 심함. 무조건 이겨야 됨.
  • 1234 2019.04.15 00:28 (*.211.216.74)
    ㅋㅋㅋ죄송합니다. 저는 제 마음대로 하는편이라서요.
    공략은 막힐때만...
    롤도 특성 제맘대로, 스타 빌드도 제맘대로... 초보때를 제외하고 그것 가지고 트롤이다 뭐다 말 들어본적 없습니다.
    경험이 쌓이다 보면 조금 이상해도 나름대로 각각 맞는 장점을 살리게 되는듯
  • 2019.04.15 08:54 (*.221.63.151)
    그게 삼만불 5000만 인구 세계에서 7번째로 가능했던 이유중에 하나일지도. 전쟁 후 개그지에 자원이라곤 산들 나무 뿐인 이 나라에서 대가리와 정신력 하나로 올라간거자나
  • 하슬라 2019.04.15 02:24 (*.172.24.241)
    하기사 나도 어비스리움 겁나 달렸더랬다
  • 하루에겜12시간 2019.04.15 06:09 (*.22.162.91)
    근데 게임 시스템 보면 비효율적인게 많긴하다.

    초반에만 신박하고 나중되면 쓰이지도 않은 기술
    이거 못 먹으면 진행이 매우 어렵거나 안되는 아이템
    필수적으로 깨야만 하는 특정 퀘스트

    자유롭다고 광고는 하는데 게임 개발자의 의도 안에서 자유로울 뿐이지
    진짜 내 맘대로 해도 되구나 싶은 게임은 GTA, 젤다의 전설 말고는 못 느껴봄 아직
  • ㅇㅇ 2019.04.15 11:35 (*.35.210.206)
    카카오겜중에 건물짓고 농사 짓는 겜이 잇는데
    첨엔 한번씩 들어가서 건물 올리는 맛으로 햇는데
    미션중에 타인의 집 방문하기가 잇어서 딴 사람집 보고 이후로 개빡겜 하게됨
  • 바보 2019.04.15 12:54 (*.28.134.117)
    화내기 위해 게임하는 수준이구만
  • ㅁㄴㅇㄹ 2019.04.15 23:09 (*.170.107.21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962 힘내라 곧 행보관님 오신단다 9 2019.06.06
5961 힘과 밸런스 11 2019.05.15
» 힐링게임에서 조차 빡겜하는 한국인들 14 2019.04.14
5959 힐러리의 사자후 14 2019.04.27
5958 힐 신은 16세 장원영 23 2019.05.06
5957 히트곡이 적어서 콘서트 걱정했던 아이유 15 2019.05.14
5956 히키코모리 아들 살해한 부친 20 2019.06.03
5955 히총통을 좋아하는 나라 8 2019.04.12
5954 히로시마 원폭 투하 직후 사진 21 2019.05.22
5953 히딩크 말을 가장 안 듣던 선수 7 2019.04.14
5952 희귀병 장애인과 사귀는 여성 38 2019.03.31
5951 흡연장면 찍다가 졸도 27 2019.03.31
5950 흙수저 준표의 삶? 16 2019.05.26
5949 흙수저 감성팔이 헬피엔딩 23 2019.04.20
5948 흙벤져스 엔드게임 38 2019.06.09
5947 흔한 휴업 사유 5 2019.04.21
5946 흔한 외국인 며느리 28 2019.04.02
5945 흔한 금융회사 광고 10 2019.06.16
5944 흔한 85년생 비쥬얼 21 2019.04.17
5943 흔치 않은 이혼 사유 14 2019.05.04
5942 흔들리는 YG 마케팅 6 2019.04.05
5941 흔드는 지효 14 2019.06.23
5940 흑형이라는 말 55 2019.04.06
5939 흑형의 운동신경 5 2019.05.31
5938 흑형 퇴치용 무기 5 2019.05.30
5937 흑인이 크다는 편견 45 2019.06.23
5936 흑산도 촬영 갔다가 37 2019.04.02
5935 흉기 난동 맨손 제압 48 2019.05.24
5934 휴화산의 비밀 8 2019.04.03
5933 휴지로 배우는 0과 null의 차이 18 2019.04.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9 Next
/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