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gif


  • 1125 2019.04.24 00:25 (*.199.41.73)
    콘돔 왜케 많어 십
  • 앙기모띠 2019.04.24 00:43 (*.33.118.113)
    어우 난 바닷물 깨끗해도
    소금기때매 찝찝하고
    해파리 쏘일까봐 무서워서 잘 안들어가는데..
    3년전에 스노클링하다가 등 홀랑 타서 벗겨진후로는
    바다가 더 시러졌엉ㅜ
  • 만자량 2019.04.24 01:09 (*.236.141.19)
    이퀄라이징 아무리해도 귀가 찢어질 듯이 아픈게 잘 안잡히네. 최소 10여분은 지나야 무감각해지고...
    다이빙은 내 체질에 안맞는 듯...
  • ㅇㅇ 2019.04.24 11:02 (*.223.21.229)
    아프면 이미 늦은거야
    아플무렵에는 이퀄하는데 힘도 배로들고 고막위험함
    내려가다 올라와야대
    수면에서 프리이퀄하고 내려가면서도 비슷하게 반복
  • texsity 2019.04.24 11:26 (*.84.23.220)
    형좀 다이빙좀 하네 ㅋㅋ
    내가 이번에 어드벤 땄는데...
    휴가 복귀 하고도 다이빙 생각땜에 일이 손에 안잡히네 ㅎㅎ
  • ㅇㅇ 2019.04.24 01:19 (*.228.83.175)
    해파리 쏘여봤어? 미친듯이 따갑다못해 타는고통임. 그나마 약한거에 물려서 다행이었지..
  • ㄷㄷㄷㅇ 2019.04.24 05:25 (*.190.81.24)
    1 년 후에 자연 분해 되는 비니루 봉다리 개발하면 노벨상 탑니까?
  • ㅇㅇ 2019.04.24 05:55 (*.53.219.242)
    그깟 노벨상이 문제냐
    개인자산 세계 순위권 가능하다
  • .. 2019.04.24 08:26 (*.42.91.175)
    개인자산 세계 순위권 vs 노벨상 하면 후자 택할 사람도 많을거 같은데
  • 2019.04.24 09:29 (*.140.77.232)
    단가가 문제여...
  • 1234 2019.04.24 09:27 (*.154.45.34)
    그거 친환경 봉투라고 있지 않아? 약국에서 땅속에서 1년이면 분해되는 비닐통투 환경부 마크 찍힌거 주던데
  • ㅎㅎ 2019.04.24 10:36 (*.149.169.87)
    음식물 쓰레기 봉투 자나
    그리고 이번에 6개월 만에 분해되고 엄청튼튼 한거 한국에서 개발 했음
  • 1111111111 2019.04.26 01:22 (*.97.139.123)
    못타요 가격이 지금보다싸면 차겠죠.
  • 2차세계대전 영화 다봄 2019.04.24 08:03 (*.36.140.237)
    와 콘돔 만 모아서 버린건가???
  • 화초 2019.04.24 14:13 (*.193.18.175)
    해파리여
  • qwe 2019.04.24 08:29 (*.43.166.110)
    주작이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962 힘내라 곧 행보관님 오신단다 9 2019.06.06
5961 힘과 밸런스 11 2019.05.15
5960 힐링게임에서 조차 빡겜하는 한국인들 14 2019.04.14
5959 힐러리의 사자후 14 2019.04.27
5958 힐 신은 16세 장원영 23 2019.05.06
5957 히트곡이 적어서 콘서트 걱정했던 아이유 15 2019.05.14
5956 히키코모리 아들 살해한 부친 20 2019.06.03
5955 히총통을 좋아하는 나라 8 2019.04.12
5954 히로시마 원폭 투하 직후 사진 21 2019.05.22
5953 히딩크 말을 가장 안 듣던 선수 7 2019.04.14
5952 희귀병 장애인과 사귀는 여성 38 2019.03.31
5951 흡연장면 찍다가 졸도 27 2019.03.31
5950 흙수저 준표의 삶? 16 2019.05.26
5949 흙수저 감성팔이 헬피엔딩 23 2019.04.20
5948 흙벤져스 엔드게임 38 2019.06.09
5947 흔한 휴업 사유 5 2019.04.21
5946 흔한 외국인 며느리 28 2019.04.02
5945 흔한 금융회사 광고 10 2019.06.16
5944 흔한 85년생 비쥬얼 21 2019.04.17
5943 흔치 않은 이혼 사유 14 2019.05.04
5942 흔들리는 YG 마케팅 6 2019.04.05
5941 흔드는 지효 14 2019.06.23
5940 흑형이라는 말 55 2019.04.06
5939 흑형의 운동신경 5 2019.05.31
5938 흑형 퇴치용 무기 5 2019.05.30
5937 흑인이 크다는 편견 45 2019.06.23
5936 흑산도 촬영 갔다가 37 2019.04.02
5935 흉기 난동 맨손 제압 48 2019.05.24
5934 휴화산의 비밀 8 2019.04.03
5933 휴지로 배우는 0과 null의 차이 18 2019.04.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9 Next
/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