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91556842413.jpg


  • 왕좌의게임 2019.05.04 00:39 (*.77.108.62)
    캬~
  • 출석합니다 2019.05.04 00:44 (*.38.23.71)
    아니, 교회를 다니는 이유가 살아있는 동안 나쁜 짓 실컷하고 딱 한번 회개하고 천국 가려는 건데... 아내가 기독교의 본질을 깊게 이해하지 못해서 생긴 일이다.
  • ㅃㅃ 2019.05.04 01:56 (*.228.54.3)
    동의
  • ㅇㅇ 2019.05.04 03:51 (*.33.165.165)
    보감
  • ㅂㅈㄷㄱ 2019.05.04 10:51 (*.139.34.243)
    보이루~
  • www 2019.05.04 02:27 (*.211.14.169)
    본질을 이해 못한 대다수가 제 살 깍아 먹여 살리는게 또한 교회라서...
  • 1111 2019.05.04 03:32 (*.231.151.244)
    나도 야동 중독인데.. 이거 끊을 수 있는 방법 없나? ㅠㅠ
  • 덜덜이 2019.05.04 04:16 (*.49.204.197)
    우선 야동보고 딸치고 난 후 결과가 안 좋으면 쉽게 끊을 수 있음.

    1. 야동을 찾아 다닐때 현타를 느껴본다. 그 현타가 오는 날에 한번 시원하게 치고 그 담날 야동보고 싶을 때 현타의 순간을 떠오르며 그냥 찾아보지도 않는다.

    2. 운동에 맞들 들린다. 예를들어 웨이트를 한다면 야동 보기 전엔 자신의 최대치로 운동하다가 야동+딸치고 난 이후 최대치를 못 드는 자신을 보며 분개하라. 야동을 그 담에 보고 싶어도 "아 시바... 이거 보고 치면 또 운동 제대로 못하는데.."라는 생각에 보기에 겁이 난다(안 좋은 결과가 있기 때문)

    다른 예로 축구를 한다하면 야동+딸 이후 급격히 체력 감소된 자신을 보며 분개하며 야동을 보고 싶을때 보지 않을 수 있다.

    3. 야동을 보되 딸은 치지 말자. 야동을 보다 보면 그냥 처음에 감상하다가도 갑자기 꼴리게 되서 치게 된다. 딸을 치면 에너지 소모도 크고 중독성도 생겨버림. 그냥 야동을 품평하듯 멀리서 보며 딸을 치지 않으면 아이러니 하게도 야동을 덜 보게 된다(야동봐도 딸도 안 칠텐데 봐서 뭐해?)라는 생각이 지배하게 됨

    근데 이건 내가 야동을 자주 안 보는 방법이지만 나도 주기적(한 달에 한번) 야동 보고 잘 뺀다. 잘 빼는게 중요함.
  • 김밥천국 불신맨밥 2019.05.04 05:37 (*.153.38.153)
    올해 최고의 댓글이다.
    짝짝짝
  • d 2019.05.04 07:29 (*.110.10.13)
    성인이 야동보는데 국가가 제한한다고???
  • 인정? 2019.05.04 08:56 (*.111.23.37)
    야동 실컷 보라고 젓같은 마누라 떼어준거면
    장려하는거라고 볼 수 있지
  • ㅠㅠ 2019.05.04 17:11 (*.7.19.240)
    나도진짜 중독이었는데 여친하고 떡 3번치고고 야동으로 2번 더싸고 잘정도였움ㅋㅋㅋㅋㅋ 근데 진짜 나중엔 너무싸니까 잘안서더라 ㅋㅋㅋ 한참하다가 자세바꿀때 죽는??? ㅋㅋㅋ 그뒤로 적당히 조절하면서 보다가 요즘엔 아예 끈엇더니 마누라랑 안그래도 떡궁합 최상이엇는데 요즘엔 더 최상됨 ㅋㅋ
  • 장황허긴 2019.05.05 07:34 (*.229.44.161)
    그건 단순히
    니가 늙은거잖아
  • zz 2019.05.04 22:36 (*.228.17.192)
    ㄷㄷㄷ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7657 힙합 1세대 래퍼가 음악을 그만 둔 이유 15 2019.07.27
7656 힙찔이들에게 일침 36 2019.08.20
7655 힘내라 곧 행보관님 오신단다 6 2019.06.06
7654 힘과 밸런스 11 2019.05.15
7653 힘 좋은 안유진 20 2019.07.04
7652 힐 신은 16세 장원영 23 2019.05.06
7651 히트곡이 적어서 콘서트 걱정했던 아이유 14 2019.05.14
7650 히키코모리 아들 살해한 부친 9 2019.06.03
7649 히로시마 원폭 투하 직후 사진 20 2019.05.22
7648 희망고문 18 2019.07.09
7647 희대의 망상가 12 2019.07.30
7646 흠뻑 젖은 노지선 5 2019.08.14
7645 흙수저에게 자살 권유하는 교수 53 2019.08.05
7644 흙수저로 태어나 인생역전한 정치인들의 생각 58 new 2019.08.22
7643 흙수저 준표의 삶? 13 2019.05.26
7642 흙벤져스 엔드게임 34 2019.06.09
7641 흔한 주차 시비 45 2019.08.05
7640 흔한 금융회사 광고 10 2019.06.16
» 흔치 않은 이혼 사유 14 2019.05.04
7638 흔들며 내려가는 올리비아 혜 2 2019.08.16
7637 흔들리는 미주 12 2019.07.02
7636 흔드는 지효 14 2019.06.23
7635 흔드나연 13 2019.08.10
7634 흑형의 운동신경 5 2019.05.31
7633 흑형 퇴치용 무기 4 2019.05.30
7632 흑인이 크다는 편견 37 2019.06.23
7631 흑인들에게 화이트닝 크림 주는 곳 7 2019.07.04
7630 흑인 노예 수송 방법 41 2019.07.12
7629 흑인 남성과 한국 여성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들 14 2019.06.30
7628 흉기 난동 맨손 제압 46 2019.05.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6 Next
/ 256